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정병용 의원, 미사 통합학교 추진 간담회 개최정 의원, “시민들이 공감하는 방향으로 추진돼야”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의회 정병용 의원(더불어민주당, 미사1동·미사2동)은 지난 15일 하남시의회에서 미사지구 과밀학급 해소와 미래형 통합학교 추진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병용 의원과 시 관계공무원, 미사강변도시 총연합회(회장 박일수) 관계자 등이 참석해 미래형 통합학교 추진 방향을 놓고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하남시 미래형 통합학교는 미사지구 과밀학급 해소를 목적으로 미사1동 행정복지센터 인근 근린공원 부지에 통합학교(유치원, 초·중학교), 도서관, 실내체육관, 주민편의시설 등 생활SOC를 함께 조성하는 사업이다.

정병용 의원은 “미래형 통합학교에 대한 이해와 설명이 부족해 주민들이 걱정하시는 부분이 있다”며, “미래형 통합학교를 모두가 가고 싶은 학교로 만들기 위해서는 학교 구성원과 시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와 교육청, 의회를 포함해 학부모와 교육전문가 등이 함께 참여하는 「지역 협의체」를 구성해 학부모 공동체의 요구를 적극 반영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새로운 교육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통합학교에 대한 가치 인식 변화와 더불어 학생들의 만족감이 선행되어야 한다”며, “미래 지향적인 바람직한 교육 공간과 정책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박일수 회장은 “미사지구 내 과밀학급 해소를 위한 미래형 통합학교의 건립과 대상 부지 선정에 있어서는 공감하지만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통합해 운영하는 것에 대한 우려와 걱정이 앞선다”며, “지속적인 학생수 증감추이 분석과 지역 교육 공동체(학부모, 학생)의 요구사항 반영으로 기술적 의미의 통합이 아닌 학생들이 가고 싶어 하는 학교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말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이날 간담회에서 제시한 주민 의견을 바탕으로 더 깊은 배움의 미래형 교육환경을 구축하고 학교와 지역 특색을 반영한 새로운 학교 모델이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