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이천] 모가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강력 반발주민들 “건강과 행복 등 재산권 심각하게 침해”...기자회견 열어
▲ 모가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반대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종섭)는 5일 이천시청 회의실에서 사업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모가면에 추진 중인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건립과 관련해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나섰다.

모가면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반대 추진위원회(위원장 김종섭, 이하 반추위)는 이천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5일 이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모가면 어농리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를 반대하고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반추위는 이날 “모가면의 자연환경은 면민의 소중한 삶의 터전이고 각종 오염이나 난개발로부터 온전히 보존해 후세에 물려줘야 할 의무가 있다”고 강조하며 반대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반추위는 “의료폐기물 소각시설 설치 예정지 주변은 마을자치정원 및 화훼문화 플랫폼 등 모가면의 지역발전을 위한 뉴그린발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곳이기에 한강유역환경청은 모가면민의 삶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잘못된 판단을 내리지 말고 사업계획서를 즉각 반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자연환경 오염과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는 사업체의 주장은 새빨간 거짓말”이라며 “소각장이 설치되면 소각 과정에서 발생하는 다이옥신과 병균 감염의 발생 위험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반추위는 또한 과거 사례를 들며 의료폐기물 소각시설의 폐해를 설명했다.

반추위는 “과거 의료폐기물 안전기준 위반한 병원과 소각업체 등이 환경부로부터 무더기로 적발된 사례가 있으며, 특히 의료폐기물 소각업체는 10개중 9개가 적발된 적이 있을 만큼 소각시설의 환경오염은 심각한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업체의 사리사욕을 위해 주민의 건강과 행복 등 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고 환경오염 등의 문제를 불러올 것은 명백하게 자명한 사실”이라며 “이에 따른 피해는 고스란히 모가면민은 물론 이천시민들의 몫으로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강변했다.

끝으로 반추위는 “모가면민 모두 하나 된 마음으로 어농리 의료폐기물 소각장 시설 설치사업이 포기될 때까지 강력히 반대하고 싸울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이날 발표된 성명서는 한강유역환경청에 전달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