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소식
[경기] “경기지역화폐 콘트롤타워 생긴다”道, 경기지역화폐 공동 운영기관 설립 나서
ⓒ동부교차로저널

[경기] 경기도가 경기지역화폐의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운영체계 구축과 보편적 소비수단으로의 정착을 유도하기 위해 시군과 손을 잡고 ‘(가칭)경기지역화폐 공동 운영기관’ 설립에 나선 가운데, 구체적 추진 방안 마련을 위한 도-시군 실무협의체가 구성, 운영된다.

앞서 10월 성남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경기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에서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는 경기지역화폐 활성화 및 안정적인 발행체계 마련을 위해 도에 ‘경기도 지역화폐 공동 운영기관’ 설립을 제안한 바 있다.

도는 ‘지역화폐 공동 운영기관’을 통해 지역화폐의 발행과 유통 관리를 총괄함은 물론, 지역화폐 운영 자금에 대한 안정성 확보, 운영수익의 재투자 등의 역할을 수행토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에 따라 도는 경기도-시·군 정책협력위원회 제안을 구체화하기 위해 시·군 참여의사를 확인하고 그 결과를 반영해 30개 시군 담당자로 실무협의체를 구성했다. 성남시는 자체 플랫폼 운영 등의 사유로 불참 의사를 밝혔다.

실무협의체는 오는 18일 열릴 첫 영상회의를 시작으로 정기(월 1회) 및 수시 회의와 경기지역화폐 민간자문단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수렴해 공동 운영기관의 설립형태, 운영방법, 주요 기능 및 역할 등 설립방향을 구체화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역화폐의 정책효과성 제고와 지역화폐의 보편적인 소비수단정착을 위해서는 도-시군간 협력과 소통이 필수 조건”이라며 “도-시·군 실무협의체를 통해 공동운영기관 설립논의와 함께 지역화폐의 거시적인 발전방안이 제안되고 구체화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교차로저널  webmaster@n363.ndsoftnew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