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주] 일본 방사능오염수 해양방류계획 규탄여주시의회 철회 촉구 성명서 발표
여주시의회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여주시의회(의장 박시선)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오염수 해양 방류계획과 관련해 강력히 규탄하며 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지난 21일 의회는 “인류의 이름으로 엄중히 꾸짖고 방류계획을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즉각적인 계획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다.

성명서에서 의회는 “일본은 도를 넘는 부도덕과 상식 이하의 만행을 저지르려고 한다”며 “지구의 모든 바다를 오염시키려는 일본의 책동을 전 세계가 떨쳐 일어나 규탄하고, 저지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바닷물은 인류의 공유재산인 것이다. 영해는 단지 구역표시일 뿐, 바닷물에 대해서는 어떠한 독자적 권리도 행사할 수 없다”고 전제, “일본이 방출하려는 방사능오염수는 일본의 근해만 오염시키는 것이 아니라 지구의 모든 바다를 오염시킬 것”이라고 경고했다.

시의회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달 2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의 방사능오염수의 해양 방류여부를 확정할 것이며 일본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활용해 방사능오염수를 정화했다고 주장하지만,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를 제거했다는 증거는 어디에도 없다는 것.

특히, 삼중수소는 방사선을 방출하면서, 반감기가 12년이라 완전히 소멸까지는 수십 년이 소요된다. 일본이 이대로 해양에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면 오염수 내 삼중수소가 전 세계 바다를 떠돌게 돼 결국 일본이 인류의 대재앙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의회는 “정부와 한국국민 모두가 나서서 일본의 악행을 반드시 막아내야만 한다”며 “전 세계의 모든 나라가 나서서 일본의 만행을 저지해야만 한다. 필요한 모든 법적, 물리적 조치를 단행해야 할 시점”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