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여주] 김선교 “로컬푸드 직매장 관리 허술”2020년 5월 전북 전주 농협 사건 이후 매장 전수 조사 결과, 9개 매장 추가 적발
▲ 김선교 국회의원 ©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지난 5월 전북의 로컬푸드 직매장 4곳 중 3곳이 로컬푸드가 아닌 일반 농산물을 19.7% 판매해 물의를 일으킨 이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전국에 있는 로컬푸드 직매장에 대한 전수 조사를 벌인 결과, 9개 매장에서 추가로 도매시장 등의 물품을 취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김선교 의원(여주·양평, 국민의힘)에 따르면, “전수 조사까지 충분한 시간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9개 매장에서 추가로 위반 사례가 나온 것은 그동안 허술하게 관리·감독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하며, 더 근본적으로는 직매장 관리 지침 및 운용 규정이 현실적이지 않기 때문에 이런 꼼수들이 반복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적합 품목 판매 이외에도 매출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매장은 13곳이나 되며, 지역농산물 취급비중이 50%미만으로 무늬만 로컬푸드 직매장도 4곳이나 된다.

이에 따라 현실적으로 운영이 어려운 매장에 주의, 경고, 보조금을 회수하는 것만으로는 부적합 품목 판매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 의원은 “매장들이 운영이 어려워지면 부적합 품목 판매 유혹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며, “로컬푸드를 하나의 유통통로로만 인식해서 지침을 만들지 말고, 현장에 맞는 운영지침으로 개선을 하고, 생산과 소비 매칭이 잘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123억원이나 되는 국고보조금이 허투루 쓰이지 않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