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광주] 문화가 있는 날 ‘으랏차차 드라이브 마켓’ 개최긴 장마와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농가 돕기 나서

[광주] 광주시는 2020년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지원 사업인 ‘문화가 있는 날 기획프로그램 ’으로 ‘으랏차차 드라이브 마켓’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프로그램은 긴 장마와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많은 농가를 돕기 위해 드라이브 마켓으로 진행한다.

오는 26일과 27일 양일간 곤지암 도자공원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반영해 드라이브 스루 형식으로 운영하며 광주시의 우수한 농산물 10종으로 꾸려진 패키지는 시중가의 30% 가량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다양한 상품들이 준비돼 있어 방문 전에 상품리스트를 참고하는 것이 좋다. 또한, 현장구매도 가능하지만 재고가 한정돼 있어 사전예약을 통해 선구매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참여자는 주문서를 작성하고 결재 후 트렁크만 열면 차량에서 내리지 않고 쇼핑을 마칠 수 있어 안전하게 참여가 가능하다.

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모든 탑승객의 발열 체크와 함께 철저한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진행될 예정”이라며 “자세한 참가 방법은 광주시 홈페이지 및 페이스북 컬쳐임팩트 페이지에 들어가면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화예술의 발전과 시민들의 문화 향유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지원 사업에 광주시와 컬쳐임팩트의 협업방식으로 진행되는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가 있는 날은 2017년 불량콘서트_판1.0을 시작으로 사업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매년 신선하고 창의적인 사업으로 문화가 있는 날 공모지원에 선정돼 진행하고 있다.

김서영 기자  sso9595@naver.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