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소병훈, ‘한상총련’과 정책현안 논의자영업자에게 피부로 와 닿는 다가가는 해결방안 마련 노력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소병훈(재선·경기 광주갑) 후보는 17일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이하 한상총련) 방기홍 상임회장을 비롯한 지도부와 간담회를 가졌다.

한상총련은 전국 600만 중소상인과 자영업자 모임으로, 전체 사업체 수의 88%를 차지하는 중소상인과 자영업자가 지역경제 활성화의 주역이며 국민경제의 주체로 인정하고 헌법적으로 그 권리를 보장하고자 2018년 11월 출범한 단체다.

이날 간담회에서 한상총련은 ▲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 통과 촉구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자영업자 연착륙을 위한 지원 필요 ▲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규모 확대 등을 요청했다.

소병훈 의원은 “우리 경제구조의 취약층인 영세 자영업자들을 위해 정부가 다양한 소비대책을 내놓았지만 상황은 녹록지 않다”라며, “오늘 주신 현안을 포함해, 다양한 한상총련 현안에 대해 구체적이고 현실적으로 다가가는 해결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소 의원은 “지난 20대 국회에서 ‘지역사랑상품권 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안’제정법을 대표 발의하고 2020년 4월 29일 통과시켰다”라며,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도 통과되어 골목상권과 상생하는 입법 취지가 실현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간담회에는 방기홍 한상총련 상임회장, 이성원 한상총련 사무총장, 김성민 한국마트협회 회장, 홍춘호 한국마트협회 정책이사, 조중목 전국중소유통상인협회 회장, 김진철 서울상인연합회 부회장 / 망원시장 상인회장, 김복철 한국패션리폼협회 회장, 조남준 전국고물상연합회 상임대표, 손현덕 한국편의점네트워크 이사, 이호준 한국편의점네트워크 사무총장, 마승환 한상총련 회원이 참석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