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팔당대교서 20대 투신...수색 난항남양주 거주 남성 추정...거센 물살로 수색 어려워
붉은색 원은 팔당대교 7번 교각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팔당대교서 30일 오전 3시경 남양주에 거주하는 20대 남성이 투신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하남소방서 등에 따르면  팔당대교 7번 교각에서 투신 신고가 접수돼 현재 수색에 나선 상태이다.

최초 신고자에 따르면 '투신자인 친구가 전화로 연락이와 현장에 도착하자 투신했다'고 진술했으며 사고 현장에는 옷, 신발, 핸드폰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119 구조대는 현장에 지휘소를 설치하고 수색에 들어갔지만 팔당댐 수문이 6개가 개방되면서 거센 물살 등으로 인해 잠수부 투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수색에는 하남소방서 119구조대 5명과 남양주 구조대 2명, 중앙 119구조대 7명, 특수 대응단 6명, 하남시 해병전우회, 한강순찰대, 경찰 등이 보트 및 드론을 활용해 합동 수색 중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