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이천] 물류창고 화재 눈물의 합동영결식 거행“다시는 이런 일이 없기를...편히 영면 하소서”

[이천] 물류창고 건설 근로자 38명이 안타깝게 희생된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화재사고희생자 합동 연결식이 20일 오전 10시 희생자 분향소가 마련된 이천시 서희 청소년문화센터에서 열렸다.

지난 4월 29일 한익스프레스 물류창고 신축공사현장에서 발생한 화재로 인해 38명이 희생되고 10명이 다친 가운데 이천시에서는 이천시장을 단장으로 재난안전 대책본부를 즉시 가동하여 현장 수습과 유가족 및 부상자 지원을 추진했고, 중앙정부에서도 화재발생 당일부터 고용노동부 주관 중앙사고 수습본부와 범정부 현장수습지원단을 즉시 구성하여 산업재해 보상업무, 사고 수습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 왔다.

이튿날인 4월 30일부터는 이천시 창전동 소재 서희청소년 문화센터 내에 한익스프레스 이천물류창고 화재 희생자 합동 분향소를 설치하여 보상 및 법률 자문, 심리상담과 의료지원, 자녀들을 위한 아이돌봄 나눔터 운영 등 유가족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전담공무원 운영 등에 이천시 공무원 1,389명, 시민 자원봉사자 2,020명 등 총 3,409명이 주․야로 분향소에 투입된 바 있다.

지난 5월 8일부터는 이천시 미래 이천시민연대, 이통장단협의회, 새마을 이천시지회 등 78개 시민단체에서 이천시 범시민 추모위원회를 구성하여 분향소를 운영하며 유가족과 아픔을 함께 나누어 왔고, 이번 희생자 합동 영결식도 범시민추모위원회의 주최로 엄수됐다.

코로나19 여파와 유가족의 요청에 따라 조촐하게 마련된 희생자 합동 영결식에서는 희생자에 대한 묵념과 엄태준 이천시장의 조사, 헌화와 분향, 유가족들에게 영정과 위패를 전달하는 순서로 진행됐으며 유가족과 동료들은 고인들이 가는 길을 눈물로 배웅하며 영결식장은 애도의 물결로 뒤 덥혔다.

엄태준 시장은 이날 영결식에서 “한익스프레스 화재 참사의 진실을 명확히 규명하고 이를 반면교사로 삼아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여야 한다”고 강조하며 유가족의 아픔을 위로하고 38명의 희생자들의 영면을 기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