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나눔의집, 올해만 행정처분 20건"그간 시설장 상시근무 의무 위반 등...광주시, 관리소홀 지적

주임록 시의원 행감 통해 광주시 관리감독 문제 지적..."충원 및 분과 반드시 필요" 

▲ 광주시 퇴촌면에 위치한 나눔의집 전경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최근 운영관리의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는 ‘나눔의집’이 올해 들어서만 20건의 행정처분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광주시의회가 노인장애인과를 대상으로 한 행정사무감사에 따르면 나눔의집은 지난 2018년 10건, 2019년 6건, 2020년 4월부터 현재까지 20건의 행정처분을 받았다.

그간 주요지적 사항을 살펴보면 ▶시설 법정서류 미구비 ▶물품관리 소홀 ▶안전관리교육 미실시 ▶종사자 건강관리검진 미실시 ▶운영위원회 관리를 대리 참석한 경우 ▶직원공개 모집을 한 곳에만 진행한 경우이다.

특히, 시설장인 A씨가 지역 B대학을 출강해 상시근무 의무를 위반하는 등 후원금 수익관리를 공개하지 않아 행정처분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나눔의집은 법정비치 서류 미구비로 주의 판정과 함께 과태료 50만원, 후원금 관리에 대해 부적정 이유로 주의와 과태료 3백만원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더 나아가 나눔의집은 최근 경기도 동부노인전문기관의 조사결과 현재 노인학대가 진행되고 있다는 구체적인 사항은 없으나, 잠재적 노인학대 가능성이 있다는 판정을 받기도 했다.

이 같은 사항은 이날 행감에서 주임록 의원의 질의에 의해 밝혀졌으며 광주시의 관리감독 소홀 지적과 함께 인원충원 및 분과에 대한 대안도 제시했다.

주임록 의원은 “이와 같은 문제점에 대해서는 공무원들이 책임이 없다고는 말을 못하겠다”며 “현재 광주시에 63개 노인시설이 있다. 이 시설을 2명의 공무원이 관리하고 있는데,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현재 노인시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나 담당공무원 수는 옛날 수준에 그치고 있고 미처 따라가지 못하는 부분이 있다”며 “조직개편 등을 통해 관리감독이 잘 이루어질 수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광주시는 증가하고 있는 노인인구 등을 고려해 노인장애인과를 ‘노인복지과’와 ‘장애인과’로 분리하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 의원은 “인력증원은 분과를 하던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지만 아직까지는 담당부서에서 조금 더 꼼꼼하게 체계적인 지도점검을 해 줄 것”을 주문했다.

현재 광주시는 사회복지사업법에 의거 나눔의집에 대해 1년에 1회 정기점검과 별도로 상하반기 두 번에 걸쳐 시설물 안전점검을 진행해 오고 있다.

▲ 주임록 시의원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왕짜증 2020-06-04 11:07:56

    몇년을 방치해두고 이제서 또 공무원타령 책임질넘 하나없는 돈먹는하마 광주시행정 정치쟁이들이 집으러 가서 잠이나 자그라 ..한심하다 증말 짜증난다 .
    니들이 그러구도 2년후 또 표달라구 뻔뻔헌지 두고보자
    광주는 정치 잘못으러 시민이 안미취고 살아가는게 용하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