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광주] 재난기본소득 5만원 지급 ‘확정’전 시민 대상...신동헌 시장 “코로나19 극복에 행정력 총동원”

재논의 끝에 최종 결정, 재난기본소득 담은 추경안 4월말 처리 예정
착한임대인운동 대대적으로 전개, 신 시장 "코로나19 극복에 총력"

신동헌 광주시장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재논의에 들어간 끝에 광주시가 재난기본소득과 관련해 전 시민에게 5만원씩을 지급키로 결정했다. <관련기사 2020년 3월 30일자>

31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민의 최대 관심사인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관련해 민생경제의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목적으로 전 시민을 대상으로 5만원씩을 지급하는 안을 최종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는 이날 오후 7시반경 공식 SNS을 통해 ‘광주시민 모든 분께 ‘1인당 5만원’을 지급키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광주시민의 경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1인당 10만원과 광주시 재난기본소득 5만원을 합쳐 총 1인당 15만원을 받을 예정이다.

아울러, 앞서 발표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소득하위 70%에 해당할 경우 4인가구 기준으로 100만원을 별도로 더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가 38만여명에게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에 소요되는 예산은 190여억원으로 재난관리기금 60억여원과 시 예산집행의 조정을 통해 130억여원을 충당키로 하는 등 전액 시비로 편성된다.

이와 관련해 광주시는 지급시기 및 지급방법 등은 추후 결정되는 즉시 공지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광주시가 4월 21일 열릴 예정인 임시회 때 재난기본소득 지급과 관련된 추경예산안을 편성, 의회에 제출할 것으로 보여 이르면 5월초 지급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신동헌 시장은 본지와의 통화에서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준비 등으로 재정여건이 녹록지 않지만,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했던 코로나19 난국을 헤쳐나기기 위해 이번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에 시민들께 전달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 겪고 있는 영세상인과 소상공인 등을 위한 ‘착한임대인운동’을 대대적으로 펼칠 예정으로, 5천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광주시는 착한임대인에게는 재산세, 상하수도요금 감면 등 세제혜택을 주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여기에 더해 광주시는 코로나19 종식 뒤 각종 제품과 농산물 등을 대규모로 할인해 판매하는 일명 ‘창고대방출’ 행사를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끝으로 신동헌 시장은 “현재 모든 시민이 이루 말 할 수 없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며 슬기롭게 대처해 나가자”고 당부하며 “광주시 공직자 모두도 시민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