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총선 현장을 가다!
[광주] 이종구, 오포읍에 ‘둥지’ 마련...본격적인 선거 돌입코로나19 여파로 개소식 대신해 ‘캠프 오픈 데이’ 행사 개최

코로나19 차단 위해 참석자 체온 체크...태구민(태영호) 후보 참석 ‘눈길’

▲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후보(좌)가 이날 행사에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 동부교차로저널
▲ 미래통합당 이종구 후보가 '캠프 오픈 데이’를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을 알렸다.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미래통합당 광주시(을) 국회의원 후보 이종구 의원(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은 28일 오후, 오포읍에 위치한 선거사무소에서 개소식을 대신한 ‘이종구 캠프 오픈 데이’를 열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의 시작을 알렸다.

특히,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선거사무소 입구에서 일일이 출입자의 체온을 체크함은 물론 손세정제 준비와 마스크를 확인하는 등 혹시 모를 감염에 강력히 대응했다.

이종구 후보는 “최근 광주시에도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대규모 개소식은 적절하지 않아 편한 시간에 오가며 후보와 인사할 수 있는 오픈 데이 형태로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며 행사 취지를 밝혔다.

이 후보는 “공천 후 초월읍에 사무소를 열고 초월읍, 곤지암읍, 도척면에 계신 유권자 분들께 나름대로 부지런히 인사드리고, 조직도 다져놓았다”고 강조하면서, 오포로 사무소를 이전한 이유에 대해서는 “오포가 급속한 도시화의 과정에서 인구가 급증했으나 여러 기반시설의 미비로 시민불편이 큰 지역이라, 오포 주민들을 더 가깝게 만나고 말씀을 듣기 위해서 이전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오픈 데이 현장에는 선대위 고문인 박혁규·정진섭 전 국회의원을 비롯해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허세행 전 광주시의원, 김학서·이우경·이문섭 전 광주시의회 의장, 임흥택 전 광주시 새마을지회장 등 지역을 대표하는 인사들이 대거 참석해 야권이 하나로 뭉친 통합선대위의 면모를 과시했다는 평가다.

한편 이종구 후보의 지역구였던 강남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태구민(태영호) 후보 및 강남갑 시·구의원, 당원들도 방문해 강남갑의 인연을 끈끈하게 이어가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 선거캠프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이날 행사 참석자들을 대상으로 일일이 체온을 체크했다.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