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광주] 보훈단체, 보조금 "일부 반납"코로나19 극복에 동참...8개 보훈단체 1,570만원 광주시에 반납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 보훈단체가 코로나19 극복에 힘을 보태고자 ‘2020년 보훈단체 지방 보조금’ 일부 반납을 결정했다.

광주시 8개 보훈단체(상이군경회, 전몰군경유족회, 전몰군경미망인회, 무공수훈자회, 광복회, 월남전참전유공자회, 고엽제전우회, 특수임무유공자회)는 27일 광주시 보훈회관에서 보훈단체장 회의를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국민을 위해 ‘2020년 전적지 순례 보조금’의 절반인 1,570만원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광주시 상이군경회 박종상 회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의 단결된 힘을 보여줄 때”라며 “국가를 위해 싸웠던 보훈단체가 앞장 서야 한다고 단체장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반납의견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큰 결정을 해주신 보훈단체에 감사드린다”며 “반납해 주신 보조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계신 분들을 지원하는데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보훈단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달 24일부터 사무실 운영을 중단하는 등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