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주] “하리제일시장 재생 시동 건다”여주 구 도심의 핵심, 하리제일시장 부지 매입 추진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여주시가 슬럼화 된 구도심 정비와 도시재생을 위해 하리제일시장 부지 매입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여주시는 지난 3월 17일 개회한 여주시의회 임시회에 공유재산관리계획 변경안과 부지 매입예산이 포함된 추가경정예산안을 부의안건으로 제출했다.

하리제일시장은 성남 모란시장에 이어 규모가 컸던 시장으로 한글시장, 전통 5일장과 연계해 그 명성이 높았으나 지금은 건물 노후화와 재건축 과정의 분쟁으로 슬럼화 되고 시장 기능이 날로 퇴락하고 있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구도심과 오학지구를 연결하는 문화예술교를 통해 하리제일시장에서 한글시장으로 이어지는 도시재생 클로스터를 형성하는 문화관광산업 발전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청사진을 여러 차례 제시했다.

이에 여주시는 노후화 된 하리제일시장을 재정비하고 하동 구도심 주변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어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해 하리제일시장 매입 추진 계획을 세웠다.

여주시 관계자는 “하리제일시장 활성화는 구도심 활성화의 핵심 중의 핵심”이라며 “부지 매입에 투입 예정인 99억 원은 감정평가 절차로 매겨진 정당한 가치를 반영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미 매입한 경기실크 부지와 연계해 개발한다면 제일시장을 중심으로 강남 구도심의 경제 활성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현재 감정가 99억 원으로 법적 문제에 직면한 상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낙후된 중앙동 발전의 지렛대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