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미사섬 그린벨트에 건축폐기물 불법매립 의혹"포크레인 동원해 수십톤 토사로 덮어" 주장…"강력한 단속 있어야"
물의를 빚고 있는 시건 현장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지난해 각종 불법시설 등으로 한동안 말썽을 빚어온 하남시 미사섬. 이곳 미사섬 한 그린벨트에 최근 건축폐기물 수십 톤이 버려져 매립됐다는 의혹이 제기돼 물의를 빚고 있다.

특히 이곳 미사섬 일대는 '불법천국'이란 오명이 붙으면서 지난해 하남시가 대대적 단속을 벌인 가운데 불법행위가 또 다시 고개를 들고 있어 관계당국의 강력한 단속이 요구되고 있다.

19일 주민들에 따르면 미사동 유니온승마훈련원 옆 토지에 5톤 차량 4~5대 이상의 건축폐기물 20여 톤이 버려졌으며 이날 오전 버려진 건축폐기물을 토사로 덮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주민들은 건축폐기물을 땅속에 불법 매립함으로서 추후 이곳에서 토질오염과 수질오염 등 환경오염을 불러일으킬 수밖에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한 매립된 이곳과 한강과의 거리는 불과 100미터 남짓해 한강 수질오염도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미사동 A모(55)씨는 “우연찮게 현장부근을 지나치다 보니 건축폐기물 수십 톤을 버려놓고 포크레인 등으로 불법 매립하는 모습을 목격했다”며 “가뜩이나 불법시설들로 이미지가 좋지 않은 미사섬에 이런 일이 더 이상 발생돼서는 안 되겠기에 하남시청에도 민원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하남시 관계자는 “오늘 아침 민원을 접한 상태로 특히 건축폐기물, 생활폐기물 등 폐기물 분류와 함께 투기행위냐? 매립이냐? 등을 놓고 검토한 단계”라며 “조속히 현장을 방문해 사실파악 등을 확인 검토해 행정절차를 밟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남시 미사동 미사섬은 지난해 4월 각종 불법행위가 성행해, 하남시 지역 언론에서 대대적인 보도와 고발이 이어져 하남시가 관련행위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시행한바 있다.
<하남지역언론사협의회 공동기사>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