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광주] 코로나 극복 위해 "시민들 나섰다"마스크 기부, 기부릴레이 등 예방 캠페인 전개

[광주]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고 있다.

우선, 광주시에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위한 기부가 줄을 잇고 있다.

NH농협중앙회 광주시지부는 19일 손소독제 1천개를, 광주청년회의소 출신 제37대 이일규 회장과 제44대 강봉구 회장, 최조아 감사는 마스크 1천매를 광주시에 기탁했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증이 전 세계적으로 발생하고 있음에도 마스크와 손소독제를 구입하지 못하는 취약계층을 위해 전달해 달라며 기탁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기업체·개인·단체 등에서 기부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어 힘이 난다”며 “시민들의 성원을 기반으로 조기 극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광주시에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업들의 온정의 손길이 늘고 있는 가운데 식품기업에서도 기부 행렬에 동참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광주시 오포읍에 소재한 ㈜청미 박치범 대표는 광주시청을 방문, 코로나19 예방에 총력을 다 하고 있는 보건소 직원들을 응원하기 위한 도시락 나눔 활동을 펼쳤다. 이번 도시락 나눔은 지난 2월 샌드위치 100개 지원에 이은 두 번째 기부이다.

박 대표는 “어려울수록 함께 위기를 극복하자는 마음으로 기부하고 있다”며 “일선 현장에서 고군분투하고 있는 직원들의 노고로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기부의사를 밝혔다.

이에 대해 신동헌 시장은 “어려운 시기에 뜻깊은 기부를 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전달해 주신 도시락은 보건소 직원들에게 따뜻한 한 끼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한편, ㈜청미는 2000년 설립한 도시락 및 샌드위치를 생산하는 식품제조 가공업체로서 2015년부터 현재까지 저소득층 공부방에 간식을 무상 제공해 오는 등 나눔 문화 정착을 위해 지속적으로 공헌해 오고 있다.

생활개선광주시연합회는 코로나19로 인한 마스크 품귀현상과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취약계층을 위해 ‘사랑의 면 마스크’ 600장을 제작했다.

이번 사랑의 면 마스크 제작은 연합회원들의 재능기부로 교체용 필터와 함께 면을 직접 재단해 만든 수제 마스크이다. 지난 16일부터 4일 동안 제작한 면 마스크 경기도와 광주시로 전량 기부해 취약계층이나 농촌지역 어르신들을 위해 쓸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주용순 생활개선광주시연합회장은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에 면 마스크 만들기에 동참해 준 회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면서 “사랑의 면 마스크 기부가 지역 취약계층에 작지만 큰 힘이 되어 위기를 함께 이겨 나갈 수 있는 원동력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지난 17일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외부 활동이 어려워진 위기 청소년 150여 명을 대상으로 심리·정서적 어려움을 예방하고 감염병에 대한 불안감 해소를 돕기 위한 ‘코끼리박스’ 나눔 캠페인을 펼쳤다.

‘코끼리박스’란 “코로나 우리끼리 이겨내자!”의 줄임말로 코로나19로부터 마음건강을 지키자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해당 세트에는 가정 내에서 활용할 수 있는 소독용품, 간식, 코로나19 예방수칙 등과 함께 상담사들의 마음이 담긴 편지가 함께 담겼다.

이번 캠페인은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우체국 소포 배달을 활용해 청소년 가정에 전달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전달됐다.

청소년상담복지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센터 내방 이용이 중단된 상태이지만 상담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청소년전화 1388’과 같은 비대면 상담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청소년들과 보호자들에게 지속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청소년상담복지센터는 광주시로부터 서울장신대학교가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는 청소년 대상의 전문상담기관으로서 9세부터 24세의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