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이천] 추가 확진자 발생...총 2명 확진 판정이천시, 긴급 방역 돌입 '비상'...잘못된 소문 떠돌아

엄태준 시장 "방역에 총력...예방수칙 생활화 당부"

이천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총 2명이 발생함에 따라 방역활동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속보 = 이천시에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에 1명이 또 발생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확진판정을 받은 사람은 총 2명이다.

22일 오전 이천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해 긴급 방역에 들어갔다며 이들은 자가격리 중이던 장호원 거주 62세 남자 B씨와 52세 남자 C씨라고 밝혔다.

이들 확진자는 수자원공사의 광역상수도 건설현장에 근무하며 장호원 지역에 있는 투룸을 얻어 방을 함께 쓰며 생활하는 사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확진자는 대구 신천지 행사에 참석했다가 확진자로 발표된 서울 서초구 거주자 A씨와 장호원 공사 현장에서 함께 근무해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접촉자로 분류, 지난 21일부터 자가 격리 중이었다.

확진자들은 현재 분당 서울대병원과 성남 국군수도병원으로 각각 이송돼 격리된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천시는 경기도 역학조사관과 함께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를 확인하는 한편 확진자 거주지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시 관계자는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들이 확인되면 신속하게 시민에게 알리겠다"며 "코로나19가 지역사회에 확산되지 않도록 외출 시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고,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며, 손 세정제를 사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와 관련돼 확인되지 않은 ‘가짜뉴스’가 지역사회에 퍼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엄태준 시장은 관내지역에서 근무하던 분들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지면서 마치 SK하이닉스가 발주해 진행 중인 공사로 오해되고 있어 바로잡는다며 확진자는 SK하이닉스와 관련이 없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A씨의 직장동료 중 이천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이 6명(역학조사가 진행되면서 어제 1명이 추가됨) 파악됐는데 그 중에 안흥동에 거주하는 D씨가 포함되어 있다며, 다만 D씨는 현재 음성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밖에도 주취자 신고로 경찰과 119 소방대원이 함께 출동, 주취자를 검거해 호송하는 상황이 발생했는데 이를 두고 코로나19 감염조사를 거부해 강제로 체포됐다는 잘못된 소식이 전파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엄 시장은 “오늘도 시민 여러분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시민 여러분들께서는 철저한 예방수칙이 코로나19를 물리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시고 예방수칙을 생활화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장호원 엘리야병원의 환자 사망이유는 검사결과 코로나19 음성반응이 나옴에 따라 코로나19와 관련이 없는 것으로 판정됐다.

이천시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오는 24일 오전 10시 엄태준 시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