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총선 현장을 가다!
[하남] 강병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차단 '동참'“유입차단과 확산방지에 물 샐 틈 없어야”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더불어민주당 강병덕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지난 11일 미사2동 임대주택에 거주하는 국민기초수급자 1,183가구를 위해 전달되는 대응물품 포장 지원활동에 나섰다.

이후 취약계층의 감염증 예방 및 코로나바이러스의 유입차단과 확산방지에 위한 그의 의견을 정리해 로드맵을 발표했다.

강 후보는 “원천차단이란 목표를 관철하기 위해서는 국민기초수급자 외에도 감염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저소득층, 노인, 영유아, 장애인 등 하남시 내 거주하는 취약계층에 대한 세부적인 현황파악이 우선되어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노숙자에 대한 현황까지도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들 취약계층을 ‘찾아내고 찾아가는’ 예방교육 등 세밀한 방역체계가 필요하다.”고 언급한 후 “체계적인 예방교육과 함께 예방물품을 전달하는 선제적 대응이 원천 차단에 보다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코로나바이러스 유입차단과 확산방지에 물 샐 틈이 없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하며 감염증 취약 계층이 이용하는 아동복지시설, 노인복지시설과 대중교통수단, 다중이용시설에는 무엇보다도 자체방역 및 소독시스템의 구축이 중요하다.”는 것이 강 후보의 일관된 의견이다.

“현재까지 하남에는 신종 코로나 확진환자가 없으며, 자가격리 4명, 능동감시 2명”이라며 “현재 자가격리 장소로 캠핑카 3대를 운영하고 있으나 향후 자가격리 장소와 의심환자 이송수단의 확보도 필요하다”는 의견을 덧붙였다.

강 후보는 “감염증 대처에 있어서는 민·관·정이 함께 힘을 모아야한다.”며 “향후 하남시 재난 컨트롤타워를 구축해 ①원천차단 ②조기인지 ③신속대응이란 3대원칙을 세우고 신종 바이러스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는 남다른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끝으로 “병원과 보건소, 경찰서와 소방서 관계자, 하남시 공무원들은 감염증 차단을 위해 최전방에서 위험을 감수하며 수고하시는 분들이다.”고 강조한 후 “시민들의 아낌없는 칭찬과 응원이 큰 힘이 된다.”며 시민들의 특별한 관심을 부탁하기도 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