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하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풀가동’보건소 → 대책본부로 ‘전환’...‘주민과의 대화’ 등 연기

확진환자 0명, 능동감시 대상자 3명 발생...하남시, 24시간 모니터링

▲ 김상호 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해 행정력을 풀가동했다.

30일 오전 현재 하남시에는 확진환자가 한 명도 없으며 다만 능동감시 대상자가 3명 발생했다. 이중 2명은 중국 우한을 방문한 자며 나머지 한 명은 ‘3번 확진환자’와 일상 접촉자 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들 중 우한을 다녀온 2명은 검사결과 음성 판정을 받아 14일 이상 증상이 없으면 능동감시 대상자에서 제외될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하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을 위해 행정력에 대한 ‘총동원령’이 내려진 상태.

우선 하남보건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책본부로 전환할 계획이며, 능동감시 대상자에 대한 1대1 전담공무원이 배치와 함께 24시간 연락체계를 유치하고 있다.

아울러, 지난 28일 보건소 선별진료실 및 음압텐트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으며 비상대책회의와 함께 민관군 의료협력 체계를 구축했다.

이와 함께 하남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예방을 위해 각종 행사를 연기 및 취소하는 등의 조치에 들어갔다.

먼저 동별 주민과의 대화가 내달로 연기됐으며 하남문화재단 자체공연도 당분간 취소키로 했다. 또한, 하남역사박물관 단체관람 프로그램도 취소됐으며 하남운동장 이용도 자제를 권고한 상태이다.

특히, KBS전국 노래자랑도 연기를 위해 협의 중이며 각 동 주민센터의 주민편익시설도 시민의견을 수렴에 임시 폐쇄를 검토하는 등 시민·사회단체별 각종 행사도 잠정 보류를 권고키로 했다.

아울러 국공립어린이집, 유치원, 학교에 대한 휴교 및 개학 연기에 대해선 경기도교육청 등 교육당국과 협의해 추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김상호 시장은 30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응 기자회견에서 “본 감염증 예방을 위해 하남시를 비롯한 민관군 협력체계를 구축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각종 행사 등 취소로 인해 지역경제에 위축될 수 있으나 현재는 시민 모두가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인 등에 대한 혐오증 등 차별과 공포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며 “시민들께서는 높은 시민의식과 공동체의식을 발휘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덧붙었다.

▲ 하남시보건소 전경, 보건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대책본부로 전환된다.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