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여주] "사람 살기 좋은 도시 어떻게 만들 것인가?"여주시 인구정책 시민토론회 개최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청년이 살기 좋은 도시, 중장년 일자리 많은 도시, 행복한 도시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여주시가 지난 11일 “모든 세대가 함께 행복한 여주 만들기”라는 주제로 인구정책 시민토론회에서 나온 제안 중에 한 문구이다.

수도권 내 지방소멸도시로 진입된 여주시가 인구정책에 관하여 참신한 시민의견을 들어보고자 한국콜마 여주아카데미연수원에서 시민들로 구성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개최한 시민토론회는 청년정책과 여성정책이란 주제를 사전 선정해 신청을 받고 현장 접수 등을 통해 20대 초반 청년부터 70대 어르신까지, 각계각층 70여명의 시민들이 참여해 3시간 동안 전문 퍼실리테이터의 진행과 함께 열띤 토론을 펼쳤다.

이날 여성정책 토론과정에서는 여성 경력단절 줄이기, 육아 친화 환경 조성, 다문화 여성과 함께 하는 마을, 공공산후조리원 확충 등 다양한 의견이 도출됐으며, 청년정책 토론과정에서는 청년이 즐길 수 있는 문화 만들기, 청년 창업 및 일자리 창출 방안, 청년 주거 공간 확충, 청년수당 연령 확대, 소득구분이 없는 자금 지원 등 그 동안 지원된 정부 시책의 사각지대에 놓인 시책이 주로 논의됐다.

또한 선정된 주제이외에도 인구정책과 관련해 시민들이 주거 및 노인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제시해 그 동안 인구정책에 관해 시민의 관심이 많이 있었다는 것 짐작케했다.

이날 토론회 진행에 앞서 이항진 여주시장은 인근 시군과의 인구 통계를 설명하고 무조건적 인구가 증가가 중요한 것이 아니고 어떻게 하면 사람이 살기 좋은 도시를 꾸밀 것인가에 중점을 맞춰서 추진해야 할 것 이라고 제안했다.

아울러 이러한 인구 정책은 지방자치단체에서부터 선행 되고 정부가 뒷받침 해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여주시는 이번 토의된 주제이외에도 실질적인 사람이 살기 좋은 여주 만들기를 위한 주제를 선정해 시민이 참여하는 인구정책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시민이 참여하는 각계 각층의 의견을 받는 인구정책 창구를 일원화 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