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주] "초등돌봄 사각지대 문제 해소된다"‘다함께돌봄센터’ 개소식...여주시청 별관 5층에 위치

[여주] 여주시는 초등돌봄 사각지대 문제 해소와 다양한 돌봄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여주시 다함께돌봄센터’를 여주시청 별관(세종로 10 영무빌딩) 5층에 설치하고, 12월 9일 개소식을 가졌다.

‘여주시 다함께돌봄센터’는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에게 독서, 놀이, 휴식 등 돌봄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복지시설로, 이용 대상은 가구의 소득 수준에 상관없이 맞벌이가정, 다자녀가구 등 방과 후 양육 공백이 있는 돌봄이 필요한 아동이다.

센터는 공개모집을 통해 전문적이고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선정된 (사)여주기독교종합사회복지센터에서 위탁 운영하며, 운영인력은 센터장과 1명의 돌봄 선생님이 학기 중 오후 1시부터~7시, 방학 중 오전 9시부터~오후 7시까지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항진 시장은 “이번에 개소하는‘여주시 다함께돌봄센터’는 초등 돌봄서비스의 모범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며 “부모가 안심하고 아이를 맡길 수 있는 돌봄 환경 조성에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