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여주] 오학파출소 신설 승인...시민 안전도 'UP'16.23㎢, 16,000여명의 지역주민 치안 책임져
여주시청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지난달 20일 경찰청에서 가진 2020년 ~ 2021년 지구대․파출소 신설 심사 결과 여주시 오학파출소 신설이 확정됐다.

오학동은 여주시 승격 이후 법원, 검찰청 이전에 따른 법무단지 및 주변 신시가지 형성으로 아파트 등이 급증, 3년간 인구가 1,217명이 늘어난 여주 내 대표 인구증가 지역이다.

이 때문에 112신고가 연 361건이 증가하는 등 매년 치안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그간 오학동 내 관할 파출소가 없어 북내파출소에서 오학동 주민 치안 신고에 대응해 왔지만 북내파출소에서 오학동 주민센터까지 6.7km나 떨어져 있는 탓에 현장 도착이 평균 10분 이상 소요돼 신속한 현장 대응이 어려웠던 형편이었다.

치안 당국에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8년 2월 1일, 인구증가와 상권형성으로 대두되고 있는 치안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북내파출소 오학초소를 개소했다.

그러나 최근 여주 최대 규모인 KCC스위첸, 아이파크 아파트 입주 등 오학동에 추가적으로 급격한 인구 증가가 예상되면서 오학파출소 신설에 대해 주민들의 바람이 컸다.

이번에 신설이 확정된 오학파출소가 개소하면 16.23㎢, 16,000여명의 지역주민의 치안을 책임질 예정으로, 주민들의 체감 안전도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그간 81.15㎢, 21,600여명의 지역주민의 치안을 책임져 왔던 북내파출소는 오학파출소가 신설되면 64.92㎢, 5,000여명의 지역 주민을 안전을 담당하게 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