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광주] "용도 폐기 건물들, 시민 품으로"하수종말처리장 문화복지센터로, 팔당환경교실 청소년 교육공간으로 각각 변모
퇴촌면에 위치한 구 경기팔당환경교실 부지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가 용도를 마친 시설을 방치시키지 않고 주민들과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문화 시설로 활용하는 공간변화를 선보인다.

시는 29일 곤지암읍 만선리 하수종말처리장과 퇴촌면 팔당환경교실을 주민 문화와 청소년 교육공간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는 2017년 만선리 하수종말처리장이 철거된 이후 해당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지역주민 의견을 수렴했으며 곤지암읍 이장협의회에서 문화복지센터를 건의해 사업을 수립하게 됐다.

만선 문화복지센터가 건립되면서 문화와 체육, 복지가 어우러지는 새로운 공간이 재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공공도서관과 국민체육센터, 보건진료소, 생활문화센터 등 다양한 복합문화공간이 들어설 계획이다.

만선문화복지센터는 총 3천93㎡의 부지에 문화적 복합공간을 창출할 예정이다. 버려졌던 공간을 활용해 지역 수요층의 특성을 반영한 복합시설이 들어서면 지역 문화 복지와 균형발전까지 도모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난 8월 타당성 조사를 완료한 만선문화복지센터는 생활SOC 사업 선정을 통해 국비와 도비 37억4천만원을 확보했다. 현재 건축도시공간연구소와 공공건축 사업계획 사전검토 협의를 완료한 상태로 12월 중 설계공모를 통해 실시설계 후 시설공사를 추진하게 된다.

이와 함께 광주시는 퇴촌면 광동리에 소재한 구)경기팔당환경교실 부지에 청소년과 지역주민이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청소년 문화의 집과 도서관을 건립한다.

경기팔당환경교실은 도유지로 과거 주민들의 교육공간으로 활용됐으나 2015년 9월 용도폐지 이후 현재까지 유휴부지로 방치돼 있었다.

이에 시는 방치됐던 부지(연면적 3천558㎡)에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의 복합시설(가칭 퇴촌 청소년문화의집 및 도서관)을 건립해 새로운 공간으로 탈바꿈할 계획이다. 이곳에는 청소년들과 지역주민들을 위한 체육시설, 동아리 연습실, 세미나실, 청소년 활동공간, 교육공간, 도서관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시는 2020년 청소년 시설 확충사업 예산으로 도비 22억3천만원을 확보했으며 향후 설계공모 및 기본설계 완료 후 본격적인 시설공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두 시설 모두 문화, 예술, 건강이 어우러진 복합공간으로 청소년과 지역 주민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유휴 부지를 활용한 새로운 공간을 창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