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교산신도시 ‘선교통 후개발’ 가능할까?지하철 3호선 연장 등 사전평가서 ‘불합격’...광역교통대책 연내 확정 ‘불투명’
▲ 교산신도시 개발예정지 전경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정부가 3기 신도시 개발을 추진하면 공언했던 ‘선교통 후개발’ 목표가 어려울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이는 지난 10월말 국토부가 신도시 교통대책을 포함한 ‘광역교통2030’ 발표 후 올 연말까지 지자체 등과 협의해 세부적인 실행계획을 수립 완료하겠다는 계획이었으나, 주요사업에 대한 검증과 지자체간 갈등 등으로 연내 마무리가 어렵다는 의견이 일고 있기 때문이다.

21일 일부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월 LH가 국토부에 제출한 교통대책 초안 사전평가가 부정적 평가를 받았으며, 이때 교통수요 예측량 신뢰성 문제로 지하철 3호선 연장(10km)과 BRT 신설(5km) 안이 사전평가를 통과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주요 교통대책안 수립에 따른 절차 등이 지연되는 등 세부계획이 내년 상반기에나 확정, 입주 시기에 맞춰 교통수단이 완료되지 못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이러한 내용에 대해 시는 취재 당시까지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

다만, 이달 말까지 시는 당초 정부가 발표한 교통대책에 더해 시가 추가 요청한 교통대책안을 가다듬어 정식문서로 국토부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여기에는 교통량 증가로 정체가 우려되고 있는 서하남IC 램프 확장 및 개선 요구 등이 포함된 반면, 지역현안인 수석대교 건설의 경우 남양주 왕숙지구 개발에 따른 교통대책이어서 하남시 문서에는 포함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국부토가 3기 신도시에 개발에 있어 지자체와 해당 주민들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사업을 추진한다고 한 만큼 당초 광역교통대책 수립이 늦어질 수 있다고 본다”며 “다만, 이러한 절차를 통해 실제 사업 시행에 있어서는 속도가 더 빨라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석대교의 경우 남양주시가 국토부에 의견안을 내면 해당 사항에 대해 하남시에 알려줄 것으로 안다”며 “현재까지 정확한 것은 알 수 없다”고 부연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광역교통대책 확정의 경우 사전평가가 끝난 후 국토부 심의 및 검토 등을 거쳐야 하는 만큼 또다시 사전평가에서 수정이 불가피할 경우 사업이 더 늦춰질 수도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일고 있다.

한편, 교산신도시 개발에는 10조 3,216억이 투입되며 사업기간 오는 2028년 12월까지 총 32,000가구 8만명을 수용하게 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