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하남시청 핸드볼 감독 1년 계약연장 추진박진희 의원 시정질의... 김상호 시장, "1년 연장 하겠다"

김 시장 "성과 평가하는 기간...결과에 따라 변화 모색"

[하남] 하남시의회 시정질의에서 박진희 의원이 하남시청 핸드볼팀에 대해 체계적인 지원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예산지원의 경우 내년도 예산이 올해와 같은 수준인 것과 관련, 집중적인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상호 시장은 현 감독과 1년 재계약을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 감독과의 계약만료일은 올해말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박진희 의원은 "이날 여러가지 이유로 결과물이 나올수는 없지만 체육단체에 체계적인 지원과 관리가 되고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체육단체에는 예산을 더 많이 투입해야만 큰 효과가 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상호 시장은 "하남시의 정체성이 있는 핸드볼팀 등 엘리트체육에 집중하고 있다"며 "운영과 관련해서 시장으로 책임을 맡고 있으나 부족함을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또 "현 감독과 지도부에 힘을 실어주려고 하고 있다"며 "재계약을 1년 더하고 시간을 가지고 팀워크 속에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다만 "그 기간이 성과를 평가하는 기간이 될 것이며 결과에 따라 변화가 필요하면 다른 방법을 모색해 나가도록 하겠다"며 "근본적으로는 핸드볼팀을 끌어나가는데 대해서는 다른 시스템이 필요한지는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상호 시장의 시정질의 답변은 국가대표 선수 5명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전국체전에 출전하지 못한 부분과 현 지도부의 지도력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이어서 주목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