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단신
[경기] 원산지 속인 생강업체 대표 ‘구속’중국산 생강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 약 81톤 유통시켜

[경기] 원산지 속여 판 생강업체 대표가 구속됐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경기지원(지원장 권진선, 이하‘농관원경기지원’)은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9월까지 중국산 생강을 세척·탈피 과정을 거쳐 깐생강 및 간생강으로 제조한 후,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거짓 표시해 약 81톤(8억 상당)을 전국 20여개 업체로 유통시킨 가공업체를 적발·수사해 A상회 대표 B씨를 구속하고, 공모한 직원 C씨를 불구속 기소 송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 업체는 농산물유통의 일번지인 가락농수산물도매시장 안에서 연 매출 60억이 넘는 대표적인 생강 가공업체로, 위반 사실을 인정하거나 반성하지 않고 적발되고도 원산지 위반을 대담하게 계속하여 온 업체의 대표 A씨를 6개월간 추적 조사하고, 포렌식 등을 통해 끈질기게 수사한 끝에 구속할 수 있었다.

농관원 경기지원은 우리농산물의 수급상황에 비례하여 원산지 위반 행위가 자주 발생한다고 전하며, 이번 사건 역시 지난 2018년 생강의 작황이 나쁘고 수급이 부족해 국내산 생강의 품귀현상으로 가격이 오르자 이를 악용했다는 것.

이들은 주로 야간 시간대에 작업을 공모, 시중 국내산 생강 유통가격인 13,000~14,000원대보다 조금 저렴한 9,000~11,000원대의 국내산으로 둔갑시킨 후 거래처에 은밀하게 판매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산으로 둔갑한 중국산 생강은 국내제조 배추김치의 김치 속으로 사용되거나 음식점, 마트 및 위탁급식업체로 유통되어 소비자의 식탁위에 직·간접적으로 올라갔다.

농관원 경기지원은 현장 적발 당시 업체대표 B씨는 위반 사실을 일체 부인, 시간 끌기로 수사를 방해했고, 거래내역을 삭제하거나 장부를 숨기는 등 위반 물량 은폐를 시도하면서도 계속해서 원산지 표시를 위반하는 대담함을 보인 것으로 드러나 B씨를 구속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농관원 관계자는 “겨울 김장철이 다가옴에 따라 소비자들이 생강 등 우리 농산물을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는 한편, 생산 농업인을 보호하고 소비자들이 안전한 먹거리를 식탁위로 올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원산지를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농식품을 구입할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 등이 의심되면 전화(1588-8112번) 또는 농관원 홈페이지(www.naqs.go.kr)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