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정감사
[광주] “성매매 범죄공무원 509명 검거”서울 72명, 부산 61명, 경남 59명, 경기 52명, 충남 50명 순

단속해야할 경찰관도 45명 검거돼

▲ 소병훈 국회의원 ©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최근 4년여(2015-2019.6.) 간 총 509명의 성매매사범 공무원이 검거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소병훈 의원(더불어민주당, 경기 광주시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각 지역별 공무원 성매매범죄 검거현황에 따르면, 서울에서 72명의 공무원이 검거된데 이어 부산 61명, 경남59명, 경기 52명, 충남 50명, 대구 41명, 전북 39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특히 성매매 근절을 목표로 매년 집중단속을 해오고 있는 경찰관들도 45명이 검거되었다. (서울에서 10명, 경남 9명, 부산 5명, 인천 4명 순으로 검거)

소병훈 의원은 “성을 상품시하는 공무원들의 그릇된 일탈행위가 여전히 국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고 전하며, “단속을 해야 할 경찰관마저 이에 편승하여 성매매를 일삼고 있는 것은 공무원의 기강해이가 심각한 문제로 지적된다”고 강조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