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이천] “마을발전기금 등 부당한 요구 없애자”미래이천시민연대, 기업하기 좋은 이천시 만들기 캠페인 전개 다짐
미래이천시민연대가 25일 오전 이천시청에서 기업하기 좋은 도시 만들기 캠페인을 전개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이천의 주요 사회단체들이 25일 이천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기 캠페인을 소개하고 실천과제를 발표했다.

이 날 오전 11시 이천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이장단협의회장, 이천새마을지회, 이천시여성단체협의회, 이천시체육회,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이천시향토협의회, 이천시연합동문회, 이천상공회의소, 기업인협의회 등 이천의 주요 사회단체 대표들이 참석했다.

최근 하이닉스에서 송전선로 지중화 사업을 추진하면서 사업지 인근 주민들이 이를 반대하면서 부당한 요구를 하는 사례가 있어 문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행태를 근절하기 위해 이천시 사회단체들이 기자회견을 열어 기업하기 좋은 이천시 만들기 캠페인을 전개할 것을 약속하고 결의문을 통해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지역에 입주하려는 기업에게 마을발전기금과 같은 부당한 요구를 하고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각종민원을 제기하는 일부 주민들이 있다”고 밝히며, 이 같은 행태를 강력히 비판하고 지역발전을 위해 기업과 상생협력을 펼치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와 함께 미래이천시민연대는 결의문을 통해 “기업이 잘되야 지역경제가 살아나고 그 영향이 시민의 삶을 질을 높일 것이며, 이천에 입지하려는 기업에게 일부 마을에서 발전기금 요구와 같은 부당한 선동을 중단해야 한다.”고 하면서, 이천경제의 근간이 되는 기업과 상호협력하고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는 데 이천시민 모두가 적극 참여하자고 합창했다.

이천시는 기업입지 경쟁력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음에도 고질적인 수도권 규제와 비수도권 균형발전이라는 벽에 갇혀 최근 SK하이닉스 반도체 클러스터 용인 결정,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이전 등 애쓰던 일이 실패로 돌아간다는 축계망리(逐鷄望籬)의 처지에 놓인 가운데, 기업 유입의 의지를 꺾는 부당한 요구를 근절하자는 이번 캠페인이 전국 최고의 기업도시로의 도약을 향한 물꼬를 틀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기업하기 좋은 도시를 만들기 위한 이천시민 입장 및 실천과제 결의문>

이천시는 100% 자연보전권역, 특별대책지역, 폐수배출제한지역 등 각종 규제로 기업 입지 및 유치에 어려움이 있을 뿐 아니라 최근, 일본수출규제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지역이다.

여기에 SK하이닉스의 매출감소로 이천시 세수가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고, 이에 따른 이천시 각종 사업 추진에도 조정이 불가피한 실정이다. 그만큼 시민이 받을 혜택이 축소되는 것은 자명한 일이다.

이천시 경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기업이 잘되면 지역경제가 일어나고 그 영향이 시민 개개인에게 미쳐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이천시를 더욱 풍성하게 한다.

하지만, 작금에 기업이 우리지역에 들어서기 위해서는 소위 “ 마을발전기금”과 필요이상의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 각종 이유를 들어 집단민원을 제기하고 있다. 스스로 들어오는 복을 차는 겪이다.

기업을 적극적으로 유치해도 시원찮을 판에 기업에게 부담을 지우고 억압한다면 그 누가 이천에서 기업을 하고 싶겠는가! 특히 일부 특정세력이 이를 주도하고 마을주민을 선동하고 있다. 결국 그 피해는 고스란히 이천시 전 시민에게 돌아오게 된다.

우리 이천시민은 이천시에 만연해 있는 시민의식을 바꾸고 기업이 자유롭게 투자하고 활동할 수 있도록 실천과제를 정해 시민운동으로 확산해 나아갈 것이며 아래와 같이 결의한다.

첫째, 이천시민은 마을발전기금 등 부당한 금전적 요구를 하지 않는다.

둘째, 이천시민은 친 기업 환경조성 의식을 확산하고 개개인이 솔선수범한다.

셋째, 이천시민은 기업하기 좋은 환경조성에 적극 참여하고 지원한다.

2019. 9

미래이천시민연대 일동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