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신도시 철회!...절대 물러설 수 없다”태풍 속 '3기 신도시' 주민들 집회, 정부의 신도시 정책 ‘성토’
▲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하는 이날 집회 장면<사진제공=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 동부교차로저널
▲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하는 이날 집회 장면<사진제공=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 동부교차로저널
▲ 3기 신도시 지정 철회를 촉구하는 이날 집회 장면<사진제공=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 ©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태풍예보 속에서도 하남 교산신도시 주민들이 3기 신도시 연합을 비롯한 공공주택지구 전국연대 대책협의회(이하 공전협)와 함께 지난 7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3기 신도시 전면백지화 투쟁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는 1,2기 신도시 주민들과 3기 신도시 주민들이 함께한 첫 집회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았으며, 추후 50여개 지구로 이뤄진 공전협에도 동참키로해 강도 높은 대정부 투쟁을 예고했다.

이날 집회 참가자들은 제3기 신도시 주택정책을 폐지할 것과 공공주택사업 철회, 토지강제수용에 따르는 보상기준 현실화 및 양도소득세 폐지 등 제도개선을 강력히 촉구했다.

특히, 집회 참가자들은 1,2기 신도시와 구도심의 악성 미분양과 교통체증을 비롯한 도시 및 일자리 문제해결 등 정부 공약이 지켜지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시 추진되는 3기 신도시 계획이 합리적일 수 없는 ‘졸속정책’이라며 3기 신도시를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이날 집회에서는 신도시 및 공공주택지구 지정 철회, 강제수용 반대 등을 담은 '문재인 정부의 신도시정책백지화 및 강제수용정책 규탄 성명서'가 채택됐다.

이현재 국회의원은 "강남 집값을 잡으려면 강남에, 서울 집값을 잡으려면 서울에 집을 지어야 한다. 직장은 서울인데 집만 주변 신도시에 지으면 누가 이사를 가겠냐“며 ”강제 수용을 한다면 좋은 곳으로 가서 살라고 보상을 해줘야 하는데 어디가서 살라는 말이냐. 현재 신도시 정책으로는 집값을 잡을 수 없다"고 정부정책을 지적했다.

한편, 이날 집회에는 이현재 국회의원 등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도 참여했으며, 궐기대회 이후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을 이어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미사인 2019-09-09 08:33:19

    신도시 철회, 절대 있을 수 없다. 만약 철회되면 이번 정권은 심판을 받을 것이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