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수서~광주 복선전철, 용인시 연장 '본격화'수서~광주~에버랜드~남사~동탄 연결...용인시 연구용역 착수

2017년 3월, 당시 조억동 광주시장과 정찬민 용인시장 업무협약 체결
연장 확정 시 오포읍, 태전.고산지구 등에 추가로 역사 신설될지에 '이목'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수서~광주 복선전철사업이 지난달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한 가운데 인근 용인시가 본 노선을 연장하는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현재 용인시가 구상하고 있는 노선은 수서~광주~에버랜드~남사~동탄 간 42.3km 구간으로 용인시 구간은 30.2km에 해당된다.

이에 따라 용인 연장 확정 시 오포읍과 태전.고산지구 등 지역에 추가로 역사가 신설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와 관련 용인시는 최근 민선7기 철도분야 공약사업과 관련, 내년 7월 완료를 목표로 수서~광주선 연장 등 3개 노선의 철도망 구축계획에 대한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용인시는 지난해 10월 용인시 철도망 구축계획 연구용역 계획을 수립해 용역과제 심의를 거쳐 연말에 관련 예산을 확보했으며 올해 들어선 계약심사를 거쳐 6월 용역업체 선정 및 지난달 용역에 착수했다.

특히, 용인시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된 수서~광주간 복선전철 사업이 지난달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면서 사업 구체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고 밝혔다.

당초 이 노선은 민선6기에 에버랜드까지만 연장을 추진했으나, 민선7기에 들어서 남사-동탄까지 추가 연장해 처인구의 중심축으로 구축키로 하고 최적노선 검토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지난 2017년 3월 당시 조억동 광주시장과 정찬민 용인시장은 용인시청에서 ‘수서~광주~에버랜드’를 연결하는 ‘복선전철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용인시는 이번 용역에서 수립한 최적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한 뒤 이를 실현하기 위한 예비타당성조사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철도분야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국토교통부를 방문하고 철도분야 관계자들을 만나는 등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편리한 출퇴근 스마트 교통도시를 조성한다는 약속을 최선을 다해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높이나는새가 멀리본다 2020-04-26 11:06:56

    경기도광주시에도 신도시급 태전동 오포고산까지
    건설되어져 인구밀도가 가장많은지역이다
    2만가구 아파트단지에 인구10만도 넘는 대단지
    대중교통망은 너무혼잡하다
    성남시 서울 용인 수원으로 출퇴근자들이 않아
    자가용으로는 한계에 달했다
    수광선은 인구도 얼마되지않는 삼동을 그냥
    지나서 역을 만든다고한다
    모란역에서 광주태전역으로 직접오는안이 제일
    적격으로본다 시간단축으로 많은사람들이
    전철교통망을 이용할수있어 경강선라인과
    모란역 태전역 오포고산역 모현역으로
    이어지는 수광선은 광주시 균형발전에
    엄청난 시너지효과 있을것이다   삭제

    • 하림이 2020-01-14 03:11:00

      광주시에서 태전지구 고산지구는
      인구10만 신도시급도시입니다
      광주시가 뜨믄뜬믄 만명이하 아파트단지가
      엄청많지만 태전고산지구은 신도시급 도시의
      건설은 광주시에 자랑이지고 많은인구로
      교통망대처가 중대합니다
      일단 수서 광주 용인간 대중 전철망이
      제일중요합니다
      태전역 오포역 두역을 건설하여
      태전지구와 고산지구 오포읍쪽에
      역을 건설하게된다면 광주시 발전은
      훨씬 더 커질것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