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광주] 지월리 축대붕괴 사고 행정대집행 예고지난 6일 2차 붕괴...안전 우려해 시비 투입 후 구상권 청구키로
지월리 불법축대 붕괴사고 현장. 지난달 31일에 이어 지난 6일 2차 붕괴했다.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속보 = 지월리 축대붕괴 사고와 관련해 광주시가 행정대집행을 예고했다. <관련기사 2019년 8월 5일자>

시에 따르면 지월리 불법 축대시설물이 지난달 31일과 지난 6일 잇따라 붕괴함에 따라 안전을 우려해 토지주를 대상으로 원상복구 명령과 함께 행정대집행 계고서를 지난 13일 발송했다.

특히, 토지주 A씨는 16일 현재까지 유선상 연락이 닿질 않고 있는 상태로 행정대집행 계고서 역시 A씨 대리인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 12일 경찰에 추가로 A씨를 고발했으며 오는 26일까지 원상복구가 이뤄지지 않을 시 후속절차를 밟아 행정대집행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시는 행정대집행에 들어간 시비 회수를 위해 A씨에 대한 ‘전국재산조회’에 나서는 등 구상권 청구소송을 위한 법적 준비에 들어간 상태다.

앞서 광주시는 이달 초 지월리 불법 축대시설물 처리와 관련해 광주시 고문변호사를 통해 시비 투입 가능여부 등 대책을 마련해 왔다.

이와 별도로 광주시는 시민안전을 우려해 인근 건물과 구조물, 지표 등 총 16군데에 계측기를 설치, 주 2회 안전점검을 하고 있으며 이번 주 계측결과 안전에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 관계자는 “현재까지도 A씨와 연락이 되질 않고 있다”며 “시민안전과 시급성을 고려해 추가 고발과 함께 원상복구명령 등 행정대집행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추후 건축물과 지반 등 전반적인 안전문제를 들여다보기 위해 정밀안전진단을 진행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시는 축대 인근 주택과 어린이집 등 시민 50여명을 대상으로 긴급안전문자를 등록, 만일의 사고에 대비한 상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