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행정
[하남] 하남도시공사 경영평가 ‘추락’나등급 → 라등급 2단계 하락...사장 및 임원 연봉 동결
하남도시공사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도시공사(사장 김경수)의 경영평가가 크게 추락했다.

7일 행안부가 발표한 2018년 지방공기업 경영평가에서 하남도시공사는 ‘라등급’에 이름을 올렸다.

이는 전체 최고등급인 ‘가등급’에서 최하등급인 ‘마등급’까지 5단계 중 하위등급으로, 특히 지난 2017년 경영평가에서 받은 나등급 보다 두 단계 하락한 수치다.

이에 따라 하남도시공사는 정부의 지방공사・공단 평가급 지급기준에 따라 사장 및 임원의 익년도 연봉이 동결된다. 또한 평가급의 경우 사장 및 임원 0%, 직원의 경우 30~50% 지급될 전망이다.

하남도시공사는 지난 행정사무감사에서 지난해 당기 순이익이 대폭 하락했음에도 불구하고 임직원 수당과 성과금은 제때 챙긴 것으로 나타나 ‘돈 잔치’ 지적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영준 시의원은 2017년 하남도시공사의 매출액은 1,753억 원이었으나 2018년에는 325억원으로 대폭 떨어져 당기순이익이 크게 줄어든 점도 함께 지적했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하위평가를 받은 기관 중 경영진단 대상기관을 선정하고, 진단결과에 따라 사업규모 축소 및 조직개편, 법인청산 등 경영개선을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 <자료=행안부>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