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이슈
[하남] 세탁기 못 들어가는 황당한 새 아파트LH 설계 및 시공오류로 다용도실 문 폭 좁은 것이 원인

감일지구 B7블록 입주민들 “어처구니 없다”...LH, 전면교체로 대책 선회

사진은 당초 LH가 제시한 대책안에 따른 문틀 시연 후 장면<사진제공= 길기완 대표>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새 아파트로 입주를 해야 하는데 세탁기가 못 들어간다는 게 말이 됩니까!”

최근 입주를 시작한 감일지구 B7블록 입주민들은 다용도실에 세탁기 넣으려 했으나 문 폭이 좁아 세탁기가 못 들어가는 황당한 일을 당했다. 이에 따라 입주민들은 LH를 상대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등 단체행동에 나선 상태.

입주민들과 하남시에 따르면 지난 5윌 24일~27일에 있었던 사전점검에서 보통 4인기준 평균 세탁기를 감안했을 때 다용도실 문 폭이 70cm 이상 확보되어야 하나 실측결과 68cm로 나타나 세탁기를 반입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이후 입주민들은 설계도면을 살펴본 결과 다용도실 문 폭이 71cm로 표기되어 있었음에도 실제로는 68cm로 시공, 결국 설계 및 시공오류가 있었음을 확인했다.

사정이 이러자 입주민들은 LH 상대로 대책마련을 요구했으나 LH는 다용도실 양쪽 문틀을 일부 자른 후 세탁기 반입하고 덮개를 이용해 재단된 문틀을 다시 덮으라는 황당한 대책을 내놓아 다시금 공분을 샀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여론의 뭇매를 맞은 LH는 결국 지난주 문틀을 전면 교체하겠다고 선회했다.

길기완 감일지구 B7블록 입주예정자협의회 대표는 “LH에서도 잘못된 설계와 시공오류라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미온적인 대책으로 원성을 사고 있다”면서 “당초 LH는 기존에 시공된 다용도실 양쪽 문틀을 자르고 세탁기를 다용도실에 반입한 뒤 덮개를 덥고 나사로 고정한 후 시트지를 바르는 어처구니없는 대책을 제시했다”고 분노했다.

더 나아가 “이러한 치명적인 문제가 발생되었는데도 LH는 자체적으로 준공 및 사용승인을 내버렸다는 것에 입주민들은 황당해하고 있다”며 “지난달 28일부터 입주가 시작됐는데 현재까지 입주민들은 LH의 무책임한 대책에 입주 일자와 가전제품 구입에 대해 계획조차 잡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항변했다.

이런 가운데 입주민들과 LH는 오는 8일 LH가 새롭게 제시한 재시공 문틀을 놓고 회의가 열릴 예정이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지난주 LH관계자가 시를 방문해 문틀을 재시공하겠다는 뜻을 전했다”며 “시에서도 입주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LH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재시공 2019-07-09 09:07:35

    재시공은 무슨 입무민들 마음 좋네 나같으면 안들어가고 새로 지워달라고 하겠다. 입주민들은 하남시와 LH 상대로 정신적인 피해 보상 을 요구하기 위해 싸워야 한다.
    끌려다니질 말길..   삭제

    • slim 2019-07-03 17:08:02

      재시공은 믿어도 되는건지?? 언제까지 시공완료할지 확실히 약속받으세요!! LH는 언제 말을 바꿀지 모릅니다 LH에서 건설하는 아파트는 매년 이런 하자가 많이 발생하는데 LH를 공기업으로 유지할 필요가 있을까요?? 후분양과 LH민영화가 답입니다 LH가 시공하고 준공도 LH가 하는 말도 안되는 갑질 공기업입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