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여주] ‘생생문화재’ 5년차 지속발전형 사업 선정9월까지 매월 색다른 프로그램으로 관람객 맞아

문화유산 야간개장 행사로 관람객 ‘호평’

[여주] 지난 2015년 문화재청 시범육성형 사업으로 처음 선정된 후 꾸준히 발전을 거듭해 온 2019 생생문화재 ‘세종과 명성황후의 숲에서 더불어 생생지락(生生之樂)하기’사업이 해마다 약 1,000명의 관람객이 방문하는 여주의 대표적인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영릉(英陵, 사적 제195호)과 명성황후 생가(경기도 시도유형문화재 제46호)에서 문화, 예술, 인문학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운영하면서 문화재청 5년차 지속발전형 사업에 선정, 남녀노소 모두 만족하는 문화재 즐기기 행사로 인기리에 진행되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 추진해 온 세종대왕 영릉(英陵)의 별빛음악회는 야간에 시민들에게 장소를 개방하여 문화유산의 접근성을 높이도록 기획한 프로그램으로 관람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이를 증명하듯 각 행사 접수가 시작되자마자 빠르게 매진되며 다채로운 하반기 프로그램을 예고하고 있다.

먼저 세종의 업적과 그 인물에 대해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알아보는 ‘세종대왕의 꿈 생생지락을 찾아라’와 세종이야기꾼과 2인의 연주자가 함께 하는 ‘세종이야기 풍류방’, 국악기를 체험하고 세종시대 천문과학 문화재 체험 프로그램이 세종대왕 역사문화관에서 8월까지 진행된다.

특히 세계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조선의 매사냥’을 토대로 만들어진 ‘세종과 함께 매를 만나다’프로그램은 한국전통매사냥보전회와 함께 매사냥을 직접 체험해보는 프로그램으로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인기만점이다. 오는 9월 21일 토요일에 세종대왕 역사문화관에서 진행될 예정으로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또한 명성황후 생가에서는 ‘명성황후 이제 만나러 갑니다’라는 주제로 한 빙고게임을 통해 재미있게 역사적인 사건과 만나는 ‘명성황후 생가 빙고’, 송상궁이 들려주는 명성황후 이야기인 ‘이야기가 있는 작은 음악회’, 궁중 윷놀이판과 명성황후가 항상 소지하고 다녔다는 향주머니를 만들어보는 ‘전통문화예술 체험하기’가 9월까지 진행된다.

여주시에서 주최하고 문화예술단체 여민에서 주관하는 2019 생생문화재는 체험활동가로 선발된 지역주민들과 함께 하고 있으며 세부내용 및 예약은 여주시 홈페이지(http://www.yeoju.go.kr/) 또는 여민블로그 (http://blog.naver.com/yeominrak21)와 문의전화(02-798-7242)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