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시내버스 13% 감차...시민 불편 ‘불가피’내달 버스업계 주 52시간 본격 시행, 市 20여대 감차안 검토

하남시, 출퇴근 시간 버스 집중배차 및 전세버스 투입 등 대책마련
 

<사진=하남시청>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오는 7월 1일부터 버스업계의 주 52시간 근무시행에 따라 관내 시내버스 13%가 감차될 예정이어서 시민불편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하남시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시행에 따른 버스운전기사 수급 문제로 인해 광역버스를 제외한 일반버스 11개 노선 총 182대 중 20~21대가 감차 운행될 예정이다.

감차노선은 현행 운행대수를 감안해 미사, 위례신도시 등을 제외한 구도심 노선이 될 전망으로 다만, 기종점 및 정류장 변경 등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이에 따라 감차노선의 경우 배차시간이 늘어나 버스 이용객들의 불편이 예고되고 있는 상황이다.

사정이 이러자 하남시는 대책마련에 나선 가운데 출퇴근 시간 버스 집중배차를 비롯해 감차버스 최소화를 위해 버스운송업체와 협의 중인 상태로 버스감차 확정은 다음주 말께 이루어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내달 본격적인 주 52시간 시행으로 인해 버스 감차가 불가피한 상황”이라며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으나 20여대가 감차되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시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출퇴근 시간에 버스를 집중적으로 배차하는 한편, 감차 노선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해 필요 시 전세버스를 투입하는 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 하남시는 안정적인 버스운전기사 충원과 시민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버스운수종사자 양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 교육생 모집에 나선 상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