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여주] 여주공공산후조리원 본격 운영“난, 산후조리 하러 여주 간다”, 5월 23일부터 본격 가동

[여주] 지난 5월 3일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 개원으로 여주 산모들이 관내에서 산후조리 할 수 있게 된 가운데, 모든 준비를 마치고 지난 23일부터 첫 산모를 시작으로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은 3년간의 공사기간을 거쳐 지난 4월 준공을 마친 경기도 최초의 공공산후조리원으로 연면적 1,498㎡ 지상2층의 건물로 총 건립비 5,120백만원(도비 2,000, 시비 3,120)이 소요됐다.

산후조리원 시설은 ▲장애산모실 1실·쌍생아 출산 산모실 1실을 포함해 총 13개의 산모실 ▲상담접견실 ▲프로그램실 ▲신생아실 ▲마사지실 ▲황토찜질방 ▲모유수유실 ▲식당으로 구성 되어 있다. 특히 신생아실 내에는 사전관찰실과 격리실에 음압장치를 설치해 신생아의 감염예방에 철저를 기했고 감염병인증병원인 경기도의료원에 위탁운영으로 산모와 신생아를 안전하게 지낼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경기 여주공공산후조리원은 감염으로부터 안전하고, 열 달 동안 엄마뱃속에서 늘 궁금하고 만나고 싶었던 엄마와 교감을 높여 정서적인 안정을 이룰 수 있도록 모자동실로 운영되고 있다.

경기여주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대상은 우선 산모나 배우자의 주소지가 경기도에 있는 경기도민으로 2주 이용료는 168만원 ▲셋째아 이상출산 산모 ▲유공자 ▲다문화가족 산모 등은 50% 감면된 금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

5월말 현재 예약 현황을 보면 광주의 첫 산모를 시작으로 경기도 전역 12개 시·군 주민이 예약을 마친 상태다.

이제 여주시민들 뿐만 아니라 경기도 인근 지역주민들 까지도 먼 지역을 전전하지 않고 여주에서 안전하고 쾌적한 산후조리를 할 수 있게 되어 환영 하는 분위기다.

경기 여주 공공산후조리원 예약 및 문의는 881-9500으로 하면 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