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핫이슈
[여주] 여주시민단체, 4대강 보 해체 결사반대반대 범시민운동 돌입..."농업용수 공급차질 등 생존권 타격"
이포보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여주] 여주시 시민단체들이 정부의 4대강 보 해체를 반대하는 범시민 운동에 돌입, 지역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4대강 보 해체 반대 여주시 추진위원회’(공동추진위원장 박광석ㆍ주명덕)와 여주시 이ㆍ통장연합회(회장 이홍균)는 지난 27일 결사반대 현수막을 내걸고 본격적인 서명운동과 더불어 집회를 개최키로 했다.

여주지역에 현재 건설된 보는 여주, 강천, 이포보 3곳으로 시민단체들은 보 해체시 농업용수 공급차질 및 어업권에 심각한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박광석 공동추진위원장(여주포럼 상임대표)은 “여주의 3개 보를 해체하면 농업용수 공급에 차질이 생기고, 물살이 빨라져 어업활동에도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제, “농ㆍ어민의 생존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정부의 보 해체 정책은 당장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 나아가 그는 “정부와 일부 환경단체는 4대강 보가 홍수 조절 능력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4대강 사업 이후 그 전과는 다르게 여주시에 큰 홍수 피해가 전혀 발생되지 않았다”며 “4대강 여주 3개 보의 홍수 조절 능력에 대해서도 투명한 재조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일 추진위는 서울역 광장에서 3천여 명이 참석한 반대집회에 동참했으며 지난 12일 2차 대책회의와 20일 3차 대책회의를 개최하는 등 4대강 보 해체 반대 현수막을 중심 시가지와 주요 교통지역에 내걸었다.

이홍균 이ㆍ통장연합회장 “여주지역 3개 보의 주인은 여주시민이고 운영도 여주시민이 해야 한다”며 “보 해체의 직접 당사자인 여주시민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하고 시와 시의회도 시민의 편에서 입장을 정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추진위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반대 서명운동을 벌이는 한편 내달 여주시청 앞에서 집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