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신도시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무산'대책위 주민설명회 장소 원천봉쇄..."국토부, LH 물러가라"

[하남] 하남교산 신도시 전략환경영향평가 초안 주민설명회가 끝내 무산됐다.

국토부는 17일 오전 10시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주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위원장 석철호)는 주민 협의가 이루어지 않은 신도시 지정은 수용할 수 없다며 입구를 원천봉쇄했다.

국토부와 LH 관계자들은 주민설명회 개최를 위해 석철호 위원장 등과 협의를 했으나 이를 완강히 거부, 끝내 발길을 돌려야만했다.

대책위는 이 자리에서 “조상 대대로 살아온 삶의 터전을 하루아침에 빼앗기고 떠나야만 하는 처지에 놓였다”며 “주민 협의 없이 이루어진 신도시 지정은 수용할 수 없는 만큼 정부는 즉각 신도시 지정을 철회하라”고 강도 높게 비난했다.

더 나아가 “일방적인 주민설명회 개최는 말도 안된다”며 “국토부와 LH는 물러가라"고 구호를 외쳤다.

이날 주민설명회가 무산된 만큼 국토부는 주민설명회와 관련해 ‘생략’ 공고를 낼 것으로 보이는 등 6월 지구지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날 집회에는 대책위 등 주민 300여명이 참석했으며 하남시와 함께 신도시로 지정된 남양주 왕숙지구와 인천 계양지구 대책위 관계자들도 동석했다.

한편, 대책위는 하남시장 면담을 요청했으나 일정 등의 사유로 이루지지 않았다.

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는 총사업비 10조 3,216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오는 2028년 12월까지 총 3만2천가구 8만명을 수용하게 된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