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핫이슈
[광주] 해공 민주평화상 운영위원 선정 ‘물의’한국당 “손혜원 국회의원 선정은 부적절”...시 “총선 불출마...크게 문제없다”

일부 민주당 시의원들도 ‘갸우뚱’

사진은 남한산성 내에 위치한 해공 신익희 선생 동상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가 야심차게 추진한 해공 민주평화상이 시작부터 논란에 휩싸였다.

광주시는 15일 해공 민주평화상 시상요강이 확정됐다고 발표하며 운영위원으로 현승일 전 국민대 총장, 이기준 독립기념관장, 이준희 한국일보사장을 비롯해 손혜원 국회의원, 홍미영 전 부평구청장, 선대인 경제연구소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부 시의원들을 포함한 시민들은 손혜원 의원의 경우 목포 근대문화유산과 관련된 부동산 매입(이해충돌)과 부친의 독립유공자 선정 등으로 논란을 빚고 있다며 선정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있다.

특히, 자유한국당 소속 시의원은 선정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성명서 발표를 포함해 강력대처키로 하는 등 크게 반발하고 있는 상태다.

민주당 소속 일부 시의원들 또한 손 의원의 운영위원 선정은 잘못된 것이라는 의견을 밝히고 있어 조만간 대책마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광주시는 해공 신익희 선생의 업적을 기리고자 지역인사가 아닌 전국적인 인물을 선정하는 과정에서 지명도 높은 인물을 선정했으며, 손 의원의 경우 논란이 있는 부분도 있지만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만큼 크게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방세환 시의회 부의장(자유한국당)은 “각종 의혹이 말끔히 해소되지 않고 논란이 되고 있는 국회의원을 운영위원으로 선정한다는 것은 부적절할 뿐만아니라 심히 우려스럽고 개탄스럽다"며 강노 높게 비난했다.

그러면서 그는 “회의를 열고 성명서 발표 등을 포함한 대책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소속 A시의원도 “훌륭하신 분이 많이 계실텐데 굳이 손 의원을 선정한 것은 쉽게 이해가 가질 않는다”고 밝혔다.

해공 민주평화상 운영위원은 당연직으로 광주시장, 담당국장 2명과 위촉직으로 평산 신씨 종친회 추천 1명, 광주시의회 추천 시의원 1명 등 8명으로 구성되며, 평화상의 주요사항을 심의하고 수상자를 결정하는 중요한 기구다.

한편 광주시는 추후 문희상 국회의장을 명예위원장으로 추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