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핫이슈
[광주] 양벌리 대상지역에 포함돼 분동 추진광주시, 주민 요구 수렴해 행안부 등과 협의 나설 예정

25일 광주시 행정구역 개편 타당성 용역 최종 보고회 개최

광주시 시내 전경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광주시가 오포읍 양벌리 주민들의 분동 요구를 수렴해 분동여부를 행안부와 타진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광주시는 행정구역 개편 타당성 용역과 관련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가운데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용역 최종 보고회를 25일 오전 개최했다.

최종보고서에 따르면 당초 양벌리의 경우 행안부 승인기준에 충족하지 못해 별도의 분동이 어렵다는 의견이었으나 분동을 요구하는 연명서 전달 등 주민들의 요구가 강한 만큼 이를 받아들여 개편안에 포함시켰다.

이에 따라 오포읍 행정구역 개편안은 신현리와 능평리 2개리를 각각 분동하고 나머지는 읍으로 존치하는 안과 양벌리까지 포함 3개동으로 분동하는 안 등 최종 2개안으로 결정됐다.

다만, 양벌리는 전·답, 과수원 등 농촌형 면적이 전체의 68.5%를 차지하고 있으며 실제 도시화된 면적은 전체 30%로 행안부가 제시하는 ‘동 변경 기준’인 도시화 최소면적 60%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이 실제로 동 변경 승인이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도시화 면적이 80% 이상 충족되어야만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양벌리 최종 분동여부는 현재로서는 미지수다.

광남동은 목리천 남쪽 태전동을 중심으로 분동하는 안이 최종안으로 도출, 이는 택지개발로 인해 조성된 태전지구를 별도 동으로 분리하는 방안이다.

송정동은 송정동(법정동) 만을 분리하는 안으로 다만, 탄벌동 파라다이스 1차 아파트를 송정동으로 편입, 나머지 회덕동과 탄벌동, 목현동을 통합하는 안으로 추진된다.

또한 경안동은 경안동과 역동을 하나의 동으로, 나머지 쌍령동을 단독 분리하는 안이 최적안으로 도출됐다. 현재 인구는 경안동+역동이 25,800명, 쌍령동이 18,253명인 상태다.

향후 광주시는 최종안을 토대로 오는 7월 기본계획 수립과 10월 행안부 검토 및 승인을 비롯해 조례개정 및 경기도 보고 등을 거쳐 올해 말 행정구역 개편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