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추민규 도의원, 학교장 '출석체크' 부적절토론회 중간 학교장 출석확인 및 예산지원 발언

추 의원, "토론장 분위기 쇄신차원...추후 언행 조심하겠다"

[하남] 하남시청 대회의실에서 지난 17일 열린 <신도시 건설에 따른 하남위례길 조성 추진> 토론회에서 추민규 도의원이 토론회 중간 "출석 체크를 하겠다"며 각 학교장 이름을 거명해 빈축을 샀다.

이날 토론회 좌장으로 나선 추민규 의원은 "잠시 출석 체크를 하고 가겠다"며 "모 고등학교 교장선생님 가셨나요?", 모 학교 교장선생님도 가셨나요?"라며 몇몇 학교장의 출석을 체크했다.

그러자 모 고등학교 관계자가 "아니요 교장선생님은 학교회의가 있어 가셨고 대신 제가 와 있다"며 변명을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다른 학교장에 대해서는 "모 초등학교 교장선생님은 계시네"라며 "모 초등학교 교장선생님은 당선된 후 처음으로 만나 뵌 분이라며 앞으로도 예산을 충분히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발언해 자칫 학교장 출석과 예산지원이 직결될 수 있다는 오해를 샀다.

이밖에도 다른 학교장에 대해서도 "여기 계시는 분들에게는 앞으로도 예산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해 교육위원의 위용을 뽐내는 듯 한 인상을 풍겼다. 

이에 대해 추민규 도의원은 "지루할 수 있는 토론회 장에서 쉬어간다는 의미로 한 행동이었다"고 전제, "앞으로 언행에 조심하겠다"고 해명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