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기고]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이제는 달라져야 할 때하남시선관위 홍보주무관 김혜진
하남시선관위 홍보주무관 김혜진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오는 3월 13일,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실시된다. 여전히 일반 국민들에게 조합장 선거란 돈으로 치르는 선거라는 부정적인 인식이 팽배하다.

조합장 선거가 ‘돈 선거’라는 오명을 쓰게 된 것은 공직선거와 달리 조합별 선거권자의 수가 적기(평균 2,000여 명) 때문이다. 또한, 지역사회에서 후보자와 조합원 간 혈연‧지연‧학연 등으로 얽혀있는 경우가 많아 금품수수 등 불법행위가 은밀하게 이루어지기가 쉽다.

후보자들은 특히 선거가 치열할 것으로 예상 시, 조합원의 표를 얻고자 금품‧향응 제공을 하게 되며 조합원들은 혈연‧지연‧학연에 얽히고 관행에 젖어 후보자가 주는 금품을 뿌리치기 어렵게 된다.

그런데 이렇게 공정하지 않은 방법으로 당선된 후보자가 조합을 올바르게 이끌어 갈 수 있을까? 조합이 추구해야 할 목표는 다양하다. 조합의 지역민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 제고, 깨끗한 조합 경영 운영, 조합의 수익률 상승 등이 있다. 또한 각 지역의 조합은 지역경제와 지역 먹거리 등 국민 생활에도 많은 영향을 끼치므로 조합은 이 또한 염두에 두어야 한다.

그러나 불공정하게 당선된 조합장은 이런 다양한 목표를 추구하기보다는 표를 얻기 위해 자신이 부담한 비용을 찾고 싶어 한다.본전 생각으로 조합운영과 관련하여 각종 비리의 유혹을 떨치지 못하게 되는 것이다. 또한 돈으로 쉽게 얻은 자리이기에 좋은 정책과 조합 경영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해 조합원의 신뢰를 얻고자 하는 노력보다는 급진적이고 가시적인 경영성과만을 추구할 가능성이 높다.

이런 악순환의 고리를 끊고 건강하고 튼튼한 조합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 높아지는 조합장 선거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도 반드시 후보자와 조합원의 인식 전환을 통하여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를 실현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조합원은 먼저 신중하게 각 후보자가 제시하는 공약을 꼼꼼히 비교해 조합발전 및 깨끗한 조합경영을 위한 적임자를 현명하게 선택하여야 한다. 또한 금품수수에 대한 유혹을 떨쳐내고, 조합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조합장을 뽑아야 한다.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이번 선거가 조합과 조합원 그리고 지역 사회 모두가 함께 발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

교차로저널  webmaster@www.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교차로저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