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하남] 하남교산 신도시 주민의견 800건 접수보상금 현실화 가장 많아...市, “주민의견 국토부에 적극 건의”

교통대책 추가 수립, 공공시설 건립부지 확보, 하남도시공사 참여 등 별도의견 제출

하남교산 신도시 선정부지 전경<사진=하남시청>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교산 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주민의견이 800여건 접수된 것으로 나타났다.

7일 하남시는 정부에서 발표한 3기 신도시인“하남교산 공공주택지구 지정”에 따른 주민 의견을 청취한 결과 800여건이 접수됐고, 보상금 현실화에 대한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에서도 조상대대로 살던 토지의 헐값 보상을 우려한 현 시가에 의한 보상금 현실화와 대토 및 선 이주대책 수립과 양도세 감면 등에 대한 의견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기업과 관련한 의견으로는 공장 등 기업 이주가 가능한 산업단지 조성과 창고, 물류, 유통회사 등의 이주대책 마련 요청 등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외에, 집단취락 제척과 구역 경계에 저촉된 잔여 토지 포함 및 종교시설의 존치 요청, 헐값 보상금으로 다른 지역으로 이주의 어려움 등의 의견이 제출됐다.

시는 지구지정 시 제출된 의견이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주민 요구사항에 대해 현실성 있는 대책 수립 및 보상 현실화, 양도소득세 감면 등의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반영해 줄 것을 국토부에 요청했다.

또한, 시는 주민의견 외 별도의견으로 ▲ 신도시 개발 인접지역과 균형발전을 위한 교통대책의 추가 수립 ▲ 공공시설 건립부지 확보 ▲ 지구 내 공공하수처리시설 및 폐기물처리시설의 신설 ▲하남도시공사의 사업공동시행자 지정 ▲ 토지이용계획수립 시 하남시 참여 등도 함께 제출했다.

특히, 남양주가 신도시에 포함되어 발표한 (가칭)수석대교는 미사강변도시에 미치는 교통영향분석을 우선 실시 후, 대안 강구 및 주민의견을 수렴하여 추진할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시 관계자는 “주민들이 불편해 하지 않도록 여러 대안들을 마련해 토지이용계획 수립 등 지구계획 수립 시까지 현안사항들에 대한 체크리스트를 작성하고 꼼꼼하게 관리해 주민들과 함께‘빛나는 하남’ 건설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