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람&사람들
[하남] 13개동 주민과의 대화 종료소중한 시간... 김상호 시장, “주민의견 경청”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하남시는 지난 21일 천현동을 시작으로 29일 신장2동까지 13개 동을 돌며 ‘주민과의 대화’ 시간을 가졌다.

주민과의 대화는 2109년 시정목표와 주요사업을 설명하고, 이어서 지역현안사업과 관련한 주민들의 요청에 대해 답변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대화를 통해 제출된 총 200여건에 달하는 폭넓은 의견이 수렴됐고, 건의된 사항은 면밀한 현장 확인과 검토를 통해 시정에 반영할 계획이다.

주요 질의 사항을 보면 ▲ 농촌동인 천현동에서는 3기 신도시와 관련 질의에 대해서는 김 시장은 “주민·기업인·문화인·교육인과 만나 진심으로 소통 하겠다”고 말했다.

김 시장은 주한미군공여지 개발과 관련 "올해로 30주년을 맞는 하남시는 도시 밑그림을 그려야 한다. 그 중 주한미군공여지 개발이 중요한 부분"이라며, "지난해 주민들이 제시해준 행정복지타운을 포함하여 여러가지 안을 가지고 올해 주민의견을 수렴. 사업구상을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풍산동에서는 열병합발전소 피해대책 및 수산물센터로 인한 수질오염 악취 대책에 대한 주민피해 대책 등을 건의했다.

감북동과 초이동의은 광역교통개선대책과 도시가스 공급 등에 대한 요청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 원도심인 신장동과 덕풍동은 동 행복센터 증축을 포함한 원도심 활성화, 주차장 건립, 고질적 교통불편 문제 등이 주로 다뤄졌고, 그 밖에 특히, 덕풍3동은 지하철 5호선 조기개통과 택시이용 불편에 따른 증차에 대해 질의가 이어졌다.

▲ 신도심인 미사1·2동의 경우는 지하철 5호선 조기개통, 수석대교발표에 따른 미사강변도시 교통대책, 각종 공공 시설물 건립에 대한 관심도이 높았다.

위례동의 경우에는 지역 내 부족한 문화체육시설의 확충과 위례-신사선 연장, 최근 오픈한 위례 스타필드 개점에 차량혼잡 대책 등에 관한 질의가 있었다.

김 시장은 “이번 주민과의 대화는 지역현안을 보다 깊게 이해하고 주민들과 교감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이 되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어, “주민의견이 곧 정책”이라며, “주민들의 고견을 협치를 통해 시정에 적극 반영하여 하남시 균형발전을 반드시 이룰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28일 예정되었던 춘궁동 주민과의 대화는 교산지구 3기 신도시 지정에 반대하는 주민들의 항의로 불발됐다.

이에, 김 시장은 “삶의 터전, 일의 터전이 수용되는 주민들의 아픈 마음을 이해하며, 저 역시 가슴아프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가 주민들의 편에 서서 주민들의 재산권이 보호되고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수석 기자  y0004@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수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