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이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시민연대 출범"SK하이닉스 본사가 있는 이천에 조성돼야"

[이천] 10년 간 120조 원이 투입되는 SK하이닉스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단지가 올해 6월 확정될 예정인 가운데 이천시 시민단체들이 유치를 위한 시민연대 출범식을 가졌다.

‘이천시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시민연대’는 23일 이천아트홀에서 출범식을 갖고 "정부가 SK하이닉스를 중심으로 한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를 SK하이닉스 본사가 있는 이천에 조성해 달라는 시민의 뜻을 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출범식을 갖고 가두행진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출범식에는 엄태준 이천시장을 비롯해 송석준 국회의원, 홍헌표 이천시의회 의장,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1천여 명이 참석했다.

박상욱, 김동승 공동의장은 결의문을 통해 "SK하이닉스는 현대전자에서 시작해 지금까지 36년을 이천시에서 기업을 운영해 오는 동안 법정관리 등의 문제로 어려움을 겪을 때 이천 시민이 함께 응원하는 등 어렵게 지켜온 이천시민 기업이다”며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가 이천시에 조성될 수 있도록 정부의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엄태준 시장은 “SK하이닉스가 원하는 곳에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가 조성돼야 한다”며 “SK 하이닉스는 지난 수십 년 동안 이천에 어마어마한 투자를 했으며, 본사가 있는 이천에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가 조성되기를 간절히 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발대식 후 참석자들은 이천아트홀에서 관고전통시장, 이천 터미널까지 SK하이닉스 특화 클러스터 유치를 위한 가두행진을 펼쳤다.

시는 24일 SK하이닉스 유치를 위한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 SK하이닉스전경 ⓒ동부교차로저널 © 동부교차로저널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