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가 24시
[하남] 코스트코 하남입점 대책 논의민주당 하남지역위·하남시, 당정협의회 개최
ⓒ동부교차로저널

[하남]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와 하남시가 10일 하남시청 2층 소회의실에서 지역발전과 소통을 위한 당정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당정협의회에는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 최종윤 위원장, 김상호 시장, 방미숙 시의장을 비롯해 시·도의원 및 상설위원회 각 위원장 등 약 20여명과 부시장, 국장 등 주요 담당공무원이 참석해 시정 현안을 논의했다.

하남시는 주요현안으로 △코스트코 하남점 △지하철 5·9호선 연계 대중교통 △열병합발전소 백연현상 △제3기 신도시(교산지구) 추진사항 △지하철 5호선 적기개통 △지하철 9호선 추진사항 등에 대해 설명하고 당의 협조를 구했다.

특히 지역갈등으로 심화될 수 있는 코스트코 하남점이 전통시장과 상생할 수 있는 방안과 제3기 신도시 추진에 따른 갈등 및 수석대교(가칭) 건설로 인한 교통상황 악화 우려에 대해 시와 대책위원회가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하는 등 해결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최종윤 위원장은 “2019년은 하남시에 기회와 위기가 동시에 공존한다”며 “민원과 갈등이 많은 지역 현안일수록 하남시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당과 시가 힘을 합쳐 하남시가 더 발전할 수 있는 기회로 삼겠다”고 말했다.

김상호 시장은 “교산지구 신도시, 지하철 5, 9호선, 대중교통 문제 등 민주당과 뜻을 모아 협의해 나갈 것”이라며, “향후에도 캠프 콜번, H2부지 등 하남의 주요 쟁점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해 더 빛나는 하남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방미숙 시의장 및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도의원은 “코스트코 입점은 전통시장 상인회에 직접적인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사안으로 하남시는 코스트코와 상인회가 함께 자리할 수 있는 기회를 반드시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하남지역위원회와 하남시는 서울시와 함께 지하철 5호선의 안전하고 신속한 적기 개통과 9호선 조기 개통을 통한 새로운 교통체계 확립을 위한 방침을 조만간 발표할 계획이다.

한편, 코스트코 홀세일하남점(코스트코)이 지난 2017년 12월 미사강변도시 내 자족시설인 23블록(LH 하남사업본부 뒤편)에서 착공에 들어가 지난 9일 현재  88%의 공정률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오는 2월 공사를 완료하고 3월 하남시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아 4월 개점에 들어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