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핫이슈 핫이슈
[광주] 퇴촌물류단지 반대 비상대책위 결성이번주 주말 주민들 모여 비상대책위 구성 예정...국민청원 진행 중
청와대 국민청원 갈무리 ⓒ동부교차로저널

[광주] 속보 =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과 관련 주민들이 환경파괴와 교통체증 등을 이유로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비상대책위를 결성, 본격적인 반대운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2018년 11월 15일자>

복수에 따르면 그동안 퇴촌면 지역 사회단체 등을 중심으로 임시 비상대책위를 결성한 후 광주시와 지역정치권에 반대입장을 잇따라 천명한 주민들은 오는 9일 모처에 모여 정식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위원장 등 조직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에 따라 퇴촌물류단지 반대운동이 가속화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광주시갑지역위원회도 주민들과 뜻을 같이해 반대운동에 동참한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주민들은 지난달 13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퇴촌물류단지 사업 철회를 촉구했으며 5일 오전 9시 현재 1천800여명이 동참한 상태다.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 반대운동이 일파만파로 확산되자 소병훈 국회의원을 비롯한 신동헌 시장이 반대입장을 천명했으며, 이번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도 퇴촌물류단지에 대한 시의 입장을 확인하기도 했다.

특히, 광주시 인근인 하남시 소속 김진일 경기도의원도 하남시의 교통정체 등이 우려된다며 국토부의 물류단지 실수요검증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등 퇴촌물류단지 입지 반대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이에 대해 주임록 시의원은 “주민들이 이번주 일요일 회의를 열고 정식 비상대책위를 출범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며 “민주당 지역위원회에서도 주민들과 뜻을 같이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광주시에 따르면 지난 9월 실수요 검증을 통과한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은 시행사가 추후 각종 서류 등을 작성해 허가권자인 경기도에 실시계획 승인신청을 하게 되며 이 기간은 통상 6개월 정도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실시계획 승인신청은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되며 이후 고시 및 공고 등의 절차를 거쳐 주민공청회가 열릴 예정이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