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광주] 퇴촌물류단지 반대 인근 지자체로 확산화물차 운행 시 인근 하남시 교통체증 가중 우려

김진일 도의원 “하남 교통대란 불보듯...퇴촌물류단지 재검토돼야”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 예정부지 <출처=네이버지도> ⓒ동부교차로저널

[광주하남]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이 국토부 실수요검증을 통과한 것과 관련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고 있는 가운데 반대운동이 인근 하남시로까지 확산될 조짐이다. <관련기사 2018년 11월 15일자>

이는 퇴촌물류단지가 들어설 경우 서울 등 수도권 지역의 화물차 주요경로가 하남시를 통과할 것으로 예측된다며 현재 하남시 교통정체를 감안했을 때 심각한 교통체증이 우려된다는 주장이다.

이 같은 주장은 하남시 김진일(민주당, 건설교통위) 경기도의원이 지난 29일 예산심의 과정에서 강조한 것으로 퇴촌물류단지 가동 시 하남시 교통대란을 우려하며 실수요검증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하남시는 2017년 국토부 광역교통시행계획에 따르면 교통수요(v/c)수치가 1.43으로 매우 심각한 교통대란이 예견됐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가중시키는 물류단지를 하남을 경유할 수밖에 없는 퇴촌에 추진한다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며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특히 김 의원은 “지금도 미사강변도시, 위례신도시 등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입주로 인해 시민들이 교통문제 등으로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며 “추후 북위례, 감일지구 등 추가 신도시건설이 진행되는 상황에서 교통 부하가 중첩될 것이 뻔한 곳에 물류단지가 추진되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재 퇴촌면 주민들은 퇴촌물류단지 추진과 관련해 반대서명운동 전개 및 비상대책위 구성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광주시 또한 반대입장을 천명한 상태다.

한편 퇴촌물류단지 조성사업은 퇴촌면 도수리 산39-10번지 일원 302,088㎡ 규모로 추진되고 사업으로 주민들을 교통난 가중 및 자연환경 파괴 등을 이유로 강력반대하고 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남에 제사상에 2018-11-30 14:51:20

    남에 제삿상에 감놔라 대추놔라 한다더니 하남에서 신세계 물류쎈타 반대하며 대기업 쫓아내더니 이제는 광주시 문제에 까지 간섭하네. 집구석 일이나 잘 챙길것이지 남일까지 신경쓰나?대한민국이 민주노총 의 나라가 아니라고 청와대도 걱정이 많은데 머리띠 두르고 반대만 하는 이들은 도데체 어느나라 사람인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