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하남광주] 하남·광주·양평 도로건설에 ‘공동대응’서울~양평간 고속도로 건설, 국도45호선·국지도88호선 확장사업에 노력

3개 시군 공동추진 및 대응 위한 상호협력 협약 체결

ⓒ동부교차로저널

[하남광주] 하남시와 광주시, 양평군은 27일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건설 및 국도45호선·국지도 88호선 확장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키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상호 하남시장과 신동헌 광주시장, 정동균 양평군수가 참석한 가운데 협약서에 서명하고 현안관련 논의를 했다.

협약내용을 살펴보면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속 추진 건의 ▲양평·광주·팔당댐 간 도로확장에 대한 건의가 주요 골자다.

민자사업으로 추진하다 중단된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는 2017년 제1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됐으나 기재부 재정사업평가 자문회의에 미반영 되어 행정절차가 지연되고 있다.

또한, 하남시가 건의한 국도45호선(팔당댐~도마삼거리 연장 7.0km, 하남시 연장 1.38km) 4차로 확장사업은 제4차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반영된 국지도88호선과 단절된 구간이 있어 본 노선의 실질적인 교통개선 효과를 도모하기 위해 연계하는 방안이 강구되고 있다.

이에 3개 시·군은 사업추진 진행 과정에 대한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의식을 함께하고 국토의 균형발전 및 교통량 증대 분산차원에서 필요한 고속도로와 국도 확장사업의 조속한 추진을 위해 이 협약이 큰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김상호 하남시장은 협약식에서 “오늘 모인 3개 도시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지니고 있다”면서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사통팔달의 교통으로 서로 더 끈끈히 연결되어 장점은 살려주고 단점은 보완해 공동의 꿈을 실현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신동헌 광주시장은 “예전부터 비슷한 생활권으로 하남과 양평은 형제 같은 도시”라며 “오늘 의미 있는 협약식을 갖게 되어 매우 기쁘고 앞으로도 서로간의 소통을 통해 발전하는 계기를 갖고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더욱더 노력해 나가자” 고 강조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오늘 협약식이 3개 시·군의 발전을 위해 첫발을 내딛는 데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서로 협치·협력해 경기 동부권의 발전에 더욱 완성도를 높여 나가자” 고 밝혔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시민 2018-12-03 23:25:53

    환영합니다. 공동대응으로 빠른시간내 고속도로 개통돼기를 바랍니다.
    김상호 시장님의 능력을 믿고 발전하는 하남시 미래 꿈꾸어 봅니다.
    국도및 일반도로개설은 추후에 진행하고 우선 국비 로 상산곡ic 고골 ic 설치하여 축사및 창고 이미지 탈출합시다. 판교처럼 고속도로가 들어오면 양질의 대기업 이 들어오고 그린벨트 해제도 빨라 지겠죠.   삭제

    • 하남시 2018-11-28 10:10:47

      사업성 없다고 예.타도 반영 안것을 하남시장이 나서서 양평까지 길 내는데 동조하나
      하남시 심각한 교통문제 해결은 하남시구간 먼저 하면돼는 것을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