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천] “활기 넘치는 농촌, 청년공동체가 떴다”행정안전부 청년공동체 활성화사업 선정으로 '농촌 활기'
이천시 청년공동체 회원들이 쌀문화축제 행사장에서 박상철 이천시 화훼협회장을 만나 이천시 청년공동체 필요성과 향후 계획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동부교차로저널

[이천] 고령화와 인구감소로 고민하던 경기도 이천지역에 ‘행앗’이라는 이름으로 뭉쳐진 청년들의 즐겁고 활발한 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유럽에서 엔지니어로 활동하던 고경표 씨(백사면), 청년활동가 김소영 씨(모가면), 대도시 직장인 정호영 씨(호법면) 등 다양한 이력으로 활동하던 청년들이 답답한 도시의 생활을 떠나 언젠가는 자연과 가까운 곳에서 생활을 하고 싶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귀농귀촌을 선택했고, 4H회원 가입을 통해 빠르게 농촌생활에 적응해 나가고 있다.

이들 청년들의 귀촌 활동은 이천시와 함께 행정안전부의 청년공동체 활성화사업에 응모 선발됨으로써 날개를 달게됐다.

청년공동체 활성화사업은 인구감소 문제가 심각한 지자체에 청년리더를 육성하고, 지역 활동 기반을 마련해 지역 활력과 경제 활성화를 촉진하는 행정안전부의 청년 지역정착 프로젝트로, 9월 전국 공모를 통해 23개 청년 공동체를 선발한 후 약 3개월 동안 지역정착 경험을 가진 21명의 선배를 멘토로 삼아 청년활동가로 집중 육성하고, 공동체가 형성될 수 있도록 교육과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했다.

이천시 청년공동체 구성원들은 9월 9일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통해 첫 만남을 가졌다.

이후 이천지역에서 ‘옥야촌 청년들’이라는 마을공동체 사업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멘토 박준하 씨(율면 월포2리)와 함께 총 15번의 만남을 가졌고, 마침내 10월 ‘행앗’이라는 청년공동체를 탄생시켰다.

‘행앗’은 행복을 꽃피우는 씨앗이라는 의미와 함께 행아웃(함께 어울려 놀다)라는 의미를 담았다. 그만큼 ‘행앗’의 활동 하나하나는 즐거움으로 가득하다.

이들은 청년공동체 사업 구상을 지속적으로 하면서 10월 20일 제1회 이천시 청년공동체 지역네트워크 파티 ‘렛츠 행앗’을 개최하는 등 주민들과도 활발한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청년 활동가를 바라보는 마을 주민들과 지역 리더들은 새내기 귀촌청년들을 진심으로 응원해 주었고, 함께 나아갈 앞으로의 마을의 변화를 기대했다.

또한 마을 CEO 리더과정 이수 후에 실제 마을의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찾기도 하였고, ‘행앗’을 마을기업으로 만들어 고유번호증도 발급 받았다.

지난 15일에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한 '2018 청년공동체 활성화 사업 경진대회'에서 이천시 청년공동체 활동사례를 발표하여 공동체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특히, 청년 공동체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는 확장성을 살려 다른 청년공동체와의 교류를 통한 네트워크 확장과, 정보 수집에 노력하는 한편, 농림부 귀농귀촌 교육기관으로 지정받아 청년 유입에도 힘을 쏟는다는 계획도 세웠다.

아울러 각자 계획하고 있는 사업에서 특징과 공통점을 파악하고 홈페이지 및 SNS 채널 구축, 카페 행아웃(식물카페), 파머스 마켓, 농장임대 사업도 구상중이다.

청년들은 “지역 청년들이 더 이상 지역을 떠나거나 고민하지 않고 자립하고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싶다”며 “이천에서 스스로 불편을 해소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부가가치를 생산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게 궁극적 목표”라고 강조했다.

시 공동체팀 관계자는 “이천은 이미 고령화 사회에 진입한 만큼 지금이야말로 청년들의 활동이 절실하다”며 “이천의 청년들이 지역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고민하는 모습이 아름답고, 시에서도 지역 청년들을 위한 좋은 정책을 많이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이상필 기자  lsp7246@kocus.com

<저작권자 © 교차로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